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6128 0372020103163816128 08 08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4319000 1604196470000

“백종원 따라하기도 이젠 귀찮다 ㅠㅠ” 마술 같은 화제의 ‘꿀첸(?)’ 뭐길래… [IT선빵!]

글자크기

국내 첫선 만능 요리기 ‘플렉스쿡’ 써보니…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재료를 넣으면 요리를 완성시켜주는 '플렉스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동현 기자] “백종원 따라 하기도 실패…집밥은 먹고 싶은데 ㅠㅠ”

집밥이 그리운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시대입니다. 유튜브에서 백종원 레시피를 찾아보고 따라해 봐도 신통치 않습니다. 맛을 좌우하는 미세한 정량 조절, 복잡한 절차는 귀찮기만 합니다. 끝내 배달앱을 켜고 오늘도 배달음식을 기다립니다.

건강한 한 끼 집밥이 그리운 이들을 위해 이색적인 가전이 등장해 화제입니다. 200여개 레시피가 내장돼 알아서 요리를 해주는 마술 같은 ‘플렉스쿡’입니다.

독일 등 유럽인들 사이에선 이미 없어선 안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밥솥을 만드는 쿠첸에서 자체 기술로 개발했습니다.

흥미로운 제품인 것 같아 한번 써 봤습니다.

그냥 간단히 재료를 넣고 버튼을 누르면 요리가 완성됩니다. 된장찌개부터 밀푀유 나베, 동파육, 리조또까지 한식·중식·일식·양식 등 모두 섭렵했습니다. 가히 ‘엄마손’이라 부를 만도 합니다.
헤럴드경제

200여개 레시피가 내장돼 자동으로 요리를 완성시켜준다. 플렉스쿡 작동 화면

플렉스쿡은 요리의 디테일을 알아서 잡아줍니다. 재료를 넣어야 하는 타이밍, 재료 양과 불 세기 조절을 한 치 오차 없이 레시피대로 구현합니다. 미쉐린 가이드에 선정된 스타 셰프가 개발에 참여한 만큼, 요알못이라면 믿고 따를만합니다.

제품을 사용해보니 장점은 확실했습니다. 고난이도 요리도 몇 번의 버튼조작으로 끝난다는 점입니다. 난이도가 있다는 리조또를 시도해봤습니다. 식감을 위해 섬세한 불조절과 오랜 시간 저어야하는 까다로운 요리지만, 몇 번의 버튼으로 완성됐습니다. 소요된 시간은 불과 20여분 남짓이었습니다. 그 사이 재료를 넣고 버튼을 3번 눌러주는 수고만 필요했습니다.
헤럴드경제

재료를 넣고 뚜껑을 덮은 뒤 화면의 안내에 따라 조작 버튼을 누르면 된다. 플렉스쿡 작동 화면

60도 정온을 유지하며 2시간 동안 고기를 가열해야만 부드러운 육즙을 느낄 수 있다는 ‘수비드 공법’도 버튼 한 번이면 끝납니다.

빠르고 정확한 조리가 가능한 이유는 강력한 SR모터와 인덕션(IH) 기술에 있습니다. 분당회전수(RPM)가 40~11000까지 22단계를 자유롭게 조절 가능합니다. 간단한 휘젓기부터 파워 분쇄까지 지원합니다. 얼린 망고만 달랑 넣고도 손쉽게 갈아버릴 정도입니다.
헤럴드경제

뚜껑 위에 공기 배출이 가능한 덮개가 있어 필요에 따라 이용이 가능하다. 리조또가 요리되는 모습.


모터의 소음은 확 줄였습니다. 실제 소음 측정 앱으로 측정한 결과, 강력한 분쇄가 진행될 시 소음은 ‘조용한 사무실’ 수준이었습니다.

열선이 내부를 두루 감싸고 있는 인덕션 기술은 정밀한 맛 구현을 돕습니다. 37℃에서 120℃까지 5도 단위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헤럴드경제

37~120도까지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따뜻한 과일 쥬스를 따르는 모습.

‘요잘알’(요리를 잘 아는 사람)에게도 매력적인 보조 기구입니다. 각종 반죽, 생크림 등 요리재료를 만들어줄 뿐만 아니라, 찜이나 발효 기능 등 요리에 필요한 A부터 Z까지 모두 갖췄습니다.

이색적인 레시피들로 늘 먹던 메뉴를 벗어나게 도와줍니다. 함께 제공되는 룩북에는 약 500개 이상 요리 콘텐츠가 담겨 있어 보다 다양한 시도가 가능합니다. 신메뉴를 시도해보고자 하는 주부들에게도 활용도가 높습니다.

가격은 119만원. 다소 의아할 수 있는 금액입니다. 하지만 비슷한 기능을 갖춘 독일의 경쟁제품 써머믹스가 209만원임을 감안하면 반값 수준입니다. 요리가 끝난 후에는 자동세척 기능을 통해 손쉽게 설거지도 가능합니다. 인스턴트·배달음식에 지쳤다면 한번 쯤 눈여겨 볼만하지 않을까요.
헤럴드경제

dingd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