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6769 0182020103163816769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8116000 1604128206000

추미애, 檢 `나도 커밍아웃`에…"불편한 진실 계속돼야"

글자크기
매일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자신을 두고 '좌표찍기'라며 반발하는 검사들이 늘어나자 불편한 진실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3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불편한 진실'은 계속 이어져야 합니다. 외면하지 않고 직시할 때까지 말입니다. 저도 이 정도인지 몰랐습니다"라고 전했다.

추 장관은 글과 함께 '나는 꼼수다'를 진행했던 김용민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도 공유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SNS에 모 기자가 "추미애 장관을 상대로 '검찰개혁은 근본부터 잘못됐다'고 결기를 보인 이환우 검사가 아직 기자를 상대로 아무런 반응이 없군요"라며 검사들이 추 장관에 집단 반발한 것을 반박한 글을 옮겨적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이환우 검사와 관련한 기사를 올리고 "좋습니다. 이렇게 커밍아웃해 주시면 개혁만이 답입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는 이환우 제주지검 형사1부 검사가 검찰 내부 게시망 '이프로스'에 "추 장관 검찰개혁은 근본부터 실패했다"며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크다"는 글을 작성한 데 대해 저격한 것이다.

현재 이프로스에는 "이 검사의 의견에 동의한다"며 "나도 커밍아웃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