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406 0032020103163817406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1479000 1604131487000

남해안 1천400㎞ 탐방로 '남파랑길' 열렸다

글자크기

해남서 개통 선포식 개최…"블루투어 출발점"

(해남=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남도문화와 해양·섬 관광을 잇는 '남파랑길' 개통 선포식이 31일 전남 해남 땅끝마을 맴섬에서 열려, 남해안 '블루투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연합뉴스

남파랑길 개통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열린 개통식에는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김영록 전남지사, 민경석 한국관광공사 본부장, 윤재갑 국회의원, 조광영 전남도의원, 명현관 해남군수 등이 참석했다.

한국관광공사의 남파랑길 사업 경과보고와 기념사, 환영사, 축사, 남파랑길 축하 의식 등이 이어졌다.

남파랑길은 '남쪽(南)의 쪽빛(藍) 바다와 함께 걷는 길이라는 뜻으로 전남 해남 땅끝에서 부산 오륙도까지 이어지는 1천463㎞의 탐방로다.

전남 구간은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 장흥, 강진, 해남, 완도 등 9개 시군으로 이어진다.

한려해상과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남해안의 아름다운 해안 길과 숲길, 마을 길, 도심길 등이 어우러져 걷기 여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다.

구간별 특성을 고려한 5개 주제 길도 조성됐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과 부산을 잇는 남해안 블루투어와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의 출발점"이라며 "해남 땅끝이 남파랑길의 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영록 전남지사
[전남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