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482 0562020103163817482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1864000 1604131878000

방역당국 “코로나19 감염 최적의 환경 조성…우려되는 위험요인 긴장감의 해이”

글자크기

“수도권은 물론이고 전국적으로도 낙관을 불허하는 상황” / “신규 집단발생 건수가 감소한 점 등은 현재 긍정적인 지표” / “청·장년층이 밀접, 밀집, 밀폐 등 주의가 소홀해지지 않을까 하는 것도 우려”

세계일보

강남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큰 환경이 조성되는 점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31일 온라인으로 열린 브리핑에서11∼12월 확진자 추이와 관련해 “점점 코로나19 유행에 있어 최적의 환경을 맞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국내 유행이 10개월째 이어져 왔다. 그동안 크고 작은 여러 차례의 위기를 겪었고 이제는 코로나19 유행 하에서의 두 번째 겨울로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국내에서는 지인과의 만남, 종교시설, 학교 등 일상 감염이 산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면서 “수도권은 물론이고 전국적으로도 낙관을 불허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권 부본부장은 “치명률이 조금씩 낮아지거나 ‘위중증’ 환자 규모가 정체인 점, 감염경로 조사 중 사례 규모가 줄어들고 있는 점, 신규 집단발생 건수가 감소한 점 등은 현재 긍정적인 지표”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감염 이후에 중증 상태로 이행하는 데 시간이 걸릴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지표조차도 조금 더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재 우려하는 위험요인은 긴장감의 해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확진자들을 봤을 때 나이가 많거나 평소 지병(기저질환)을 앓았던 확진자의 치명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는 만큼 감염 불씨가 이들 ‘고위험층’으로 옮겨 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감염 전파) 연결고리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청·장년층이 밀접, 밀집, 밀폐 등 이른바 ‘3밀’ 환경에 대한 주의가 소홀해지지 않을까 하는 것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일상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세계일보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지난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그는 “지금 해외의 유행 상황은 말로 언급하기가 두려울 정도로 최고 수준의 위험 상황”이라며 “우리가 유지해가고 있는 현재의 안정은 국민들의 거리두기 참여, 경각심으로 아슬아슬하게 지탱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에 저항하는 일부 다른 나라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더 안전한 미래의 만남을 위해 지금 당장은 불필요한 모임을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2021년 하반기에 맞이할 겨울은 거리두기 외에도 코로나19 백신 등 다른 대처 수단을 가지고 맞을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치료제 개발 등에 있어서도 방역당국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일 연속 세자릿수로 나타났다. 지역사회 감염 전파 위험이 큰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에 육박한 96명이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127명 늘어난 2만6511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8일부터 4일째 100명 이상으로 발생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96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1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51명, 경기 23명, 대구 9명, 충남 4명, 인천과 세종 각각 3명, 부산 2명, 경남 1명 등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84명 늘어 누적 2만4311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1736명으로, 직전일보다 42명 늘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62만4492건으로, 이 가운데 257만2303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2만5678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1만2261건으로, 직전일 1만4253건보다 1992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04%(1만2261명 중 127명)로, 직전일 0.80%(1만4253명 중 114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1%(262만4492명 중 2만6511명)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