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263 1192020103163818263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37671000 1604137681000

與 '서울·부산 공천' 당원투표…피해자 측 "뭘 사과했나"

글자크기
與 '서울·부산 공천' 당원투표…피해자 측 "뭘 사과했나"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오늘(31일)부터 이틀간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에 후보를 낼지 묻는 온라인투표를 진행합니다.

찬성이 많으면 공천하겠다는 건데, 지도부가 공천 의지를 분명히 한 만큼 '요식행위'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4월 재보선은 오거돈·박원순 전 시장 때문에 발생했기에 민주당 당헌에 따르면 후보를 안 내는 게 맞습니다.

민주당은 이 당헌을 고쳐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낼지 당원 투표로 결정합니다.

투표 제안문에는 "향후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완수와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2021년 재보선 승리는 매우 중요하다"는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투표 목적을 분명히 한 만큼 '찬성'으로 통과할 거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민주당은 4·15 총선 때도 비례정당 창당을 비판하다가, 전 당원 투표에서 74%의 찬성 의견을 확보한 뒤 더불어시민당을 만들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

이에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피해자는 "사건 공론화 이후 지금까지 민주당이 어떤 조치들을 취했느냐"며 이낙연 대표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내 반발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립니다.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립니다."

자신이 이 대표가 언급한 '피해여성'에 포함되는 게 맞는지,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한다는 것인지도 물었습니다.

국민의힘은 "피해자가 아닌, 유권자를 의식하고 의미 없는 사과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의 질의에 어떤 방식으로 답할지 고심 중입니다.

당원투표 안건이 가결되면 민주당은 당헌 개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경선 준비에 들어갑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