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500 0722020103163818500 02 02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39840000 1604143211000

새벽 낚싯배, 교각 들이받아…3명 사망·1명 의식불명

글자크기

해경 "선장 음주 아냐"…깜깜한 새벽에 빠르게 달려



[앵커]

어두운 새벽, 충남 태안 안면도 근처에서 22명을 태운 낚싯배가 다리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1명도 머리를 다쳐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경은 선장이 좋은 낚시 장소를 먼저 차지하려고 과속을 한 것은 아닌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사고가 난 건 오늘(31일) 새벽 5시 40분쯤입니다.

선장을 포함해 22명을 태운 낚싯배가 원산 안면대교 아래를 지나가다가 기둥을 들이받은 겁니다.

다리 기둥엔 뱃머리가 부딪혀 생긴 흔적이 남았습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1명이 머리를 크게 다쳐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선실 밖에 나와 있던 사람들이 충돌 때 넘어지거나 배에 부딪히면서 죽거나 다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구조된 선장과 낚시객들은 가까운 병원 10곳에 나눠서 입원해 있습니다.

이 낚싯배는 사고가 나기 50분쯤 전에 충남 보령시 오천항을 출발했습니다.

해경 조사 결과 선장은 술을 마시지는 않았고 이 구간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사고 당시엔 아직 해가 뜨지 않아 앞이 잘 보이지 않았는데 낚싯배는 최대 시속 33km의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해경은 선장이 좋은 낚시 장소를 먼저 차지하기 위해 과속을 한 게 아닌지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김서연 기자 , 김준택, 강한승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