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669 0522020103163818669 03 03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41105000 1604141177000

정세균 총리 "결혼식 주례 서달라" 예비신혼부부 돌발 요청에 "그렇게 하자"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힘든 청년들, 어려운 결혼하는데 국무총리가 해줄 수 있는 일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 자리에서 만난 예비신혼부부의 결혼식 주례를 서달라는 갑작스런 요청에 즉각 수락의 뜻을 표해 화제를 끌었다.

31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한 청년예비신혼혼부부에게 주례 부탁을 받았고 이를 선선히 수락했다.

정세균 총리는 행사 축사를 마친 후 '엄지척 챌린지 행사'에 국민참여단으로 참여한 서울 상암동 거주 20대 예비 신혼부부를 만났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dlsgur975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전에 아무런 상의 내지 기획없이 카메라가 돌아가는 와중에 이들 부부는 정 총리에게 "인상이 너무 인자하셔서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습니다"고 간청했다.

모두들 청년의 요청에 당황해했지만 정 총리는 선뜻 "그렇게 하자"고 답했다. 이에 주변 사람들은 모두 박수를 치며 이들 부부와 정 총리를 환호했다. 일부 시민들은 이 부부의 돌발적인 요청 상황을 지켜본 후 "참으로 용감한 청년"이라고 말할 정도였다.

국무총리비서실 조성만 공보실장을 비롯한 정 총리 의전인력들은 사태가 마무리된 후 정 총리에게 왜 그런 '용감한' 부탁을 들어줬는지 물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가뜩이나 힘든 청년들에게 미안한데 힘들게 결혼을 하는 상황에 그 정도 축의는 해줘야 되지 않을까(해서 승낙했다)"라고 답했다.

정 총리를 그림자처럼 의전하는 조성만 공보실장은 "아. 이젠 결혼식 주례사까지 써야하는 구나"는 농담 섞인 상념을 꺼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