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092 0432020103163819092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60055642 true true false false 1604144909000 1604147577000

'서울 · 부산 공천?' 전 당원 투표…비판에 "추가 사과"

글자크기

당헌 개정 투표, 1일 오후 6시까지

<앵커>

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낼 수 있도록 당헌을 바꾸는 투표가 오늘 오늘(31일) 오전부터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까지 반발하고 있어, 민주당은 다음 주 월요일에 결과를 발표하면서 추가로 사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전 당원 투표는 당 소속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선을 치르게 되면 공천을 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바꾸기 위한 것입니다.

오늘 시작돼 내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됩니다.

투표에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들에게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했지만,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는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한다는 것이냐, 사건 공론화 이후 지금까지 집권 여당은 어떤 조치를 취했느냐"고 반발하는 공개 편지를 어제 이 대표에게 보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공천은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라고 주장했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비겁한 결정을 당원 몫으로 남긴 민주당은 비겁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지난 2017년, 민주당은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 부인이 선거법을 위반해 치러진 재선거에 자유한국당이 후보를 내자 이렇게 비판했습니다.

[추미애/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7년 3월) : 자유당에서는 후보를 내지 않아야 마땅합니다. 유감스럽게도 자유당은 애초 무공천 방침을 바꿔서 다시 공천하기로 어제 결정했다고 합니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행태가 아닐 수가 없습니다.]

비판과 반발이 이어지자 민주당은 전 당원 투표 결과를 모레 월요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표하면서 피해자들에게 한 번 더 사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선탁)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

▶ [마부작침] 2020 유기동물을 부탁해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