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317 1092020103163819317 01 0101001 6.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47272000 1604148298000

문 대통령, 52년 만에 북악산 문 열었다…내일부터 개방

글자크기

[앵커]

1968년 ​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기습 사건인 이른바 '김신조 사건' 이후 출입이 통제됐던 북악산 일부가 내일(1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됩니다.

52년 만에 둘레길로 재탄생한 건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1일) 닫혀 있던 북악산 철문을 직접 열고, 시민들과 개방 지역을 둘러봤습니다.

홍성희 기잡니다.

[리포트]

산 밑자락의 굳게 닫힌 철문, 문 대통령이 자물쇠를 풀자, 북악산으로 향하는 길이 열립니다.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 개방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주민들과 새로 조성된 둘레길을 둘러봤습니다.

1968년 '김신조 사건' 이후 52년간 출입이 통제됐던 곳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번에 이쪽 부분 개방이 됨으로써 안산으로부터 인왕산, 북악산, 북한산 형제봉까지 쭉 연결될 수 있게 되었죠."]

[정재숙/문화재청장 : "이 길이 열림으로써 (한양도성의) 유네스코 등재에도 밝은 빛이 비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성벽 바깥쪽을 따라 300미터 길이 탐방로가 생겼고,

[정재숙/문화재청장 : "(한양도성은) 시대마다 돌들의 크기라든가 이런 게 달라서 시대의 편력을 볼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죠."]

군 시설은 녹지로 바뀌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개방하지 않은 건 청와대와 영공 방위 때문이라며, 경계는 철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사람들이 많이 오면 올수록 역시 화재 위험 같은 것은 있으니까 산림청의 어깨가 자꾸 무거워지겠습니다."]

이번 개방은 문 대통령이 북악산과 인왕산을 개방하겠다는 약속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도 개방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영상편집:양다운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