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320 1092020103163819320 02 0201001 6.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47332000 1604147836000

22명 탄 낚싯배 해상교각과 충돌…3명 숨져

글자크기

[앵커]

오늘(31일) 새벽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22명이 타고 있던 낚싯배가 해상 교각을 정면으로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습니다.

정재훈 기잡니다.

[리포트]

낚싯배에서 내린 탑승객들이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습니다.

들것에 누운 채 의식을 잃은 사람부터, 머리에 피를 흘리며 앉아 있는 사람까지 모두 낚싯배 사고 피해자들입니다.

10톤급 주꾸미 낚싯배가 원산안면대교 해상교각을 정면으로 들이받는 사고가 난 것은 동이 트기 전인 새벽 5시 40분쯤, 보령시 오천항에서 낚시 승객 21명을 태우고 출항한 지 50분 만입니다.

3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1명은 머리를 크게 다쳐 의식이 없는 상탭니다.

선장을 비롯한 나머지 승객들도 모두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충재/보령해양경찰서 해양구조대 순경 : "조타실 안에나 선수 부분에도 피를 흘리면서 안면부에 피를 흘리면서 쓰러져 있는 분들이 대다수였습니다."]

사고 충격에 뱃머리 철제 구조물도 크게 파손됐고 선체 곳곳도 갈라졌습니다.

교각과 충돌한 선박입니다.

보이는 것처럼 사고 이후 인근 조선소로 이동돼 인양 작업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해경은 당시 낚싯배가 시속 33km의 빠른 속도로 운항해 피해가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새벽 시간 주변이 어두워 선장이 교각을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해경은 코로나 19이후 낚시객들이 몰리면서 최근들어 선박 관련 사고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훈 기자 (jjh119@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