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410 0092020103163819410 05 0506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48883000 1604148899000

무리뉴, 베일 부진에 "메시와 호날두도 7년 전과 달라"

글자크기

유로파리그 포함 3경기 출전했지만 무득점

뉴시스

[런던-AP/뉴시스] 주제 무리뉴 감독이 가레스 베일의 교체 투입을 지시하고 있다. 2020.10.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무리뉴 감독(57)이 가레스 베일(31·웨일스)을 감쌌다.

무리뉴 감독은 31일(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7년 공백은 길다. 세상에 어떤 선수도 7년 전과 같을 수 없다. 선수들은 전혀 다른 선수가 된다"면서 베일이 토트넘에서 뛰던 7년 전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사례로 들었다.

무리뉴 감독은 "메시와 호날두도 7년 전과 비교해보면, 달라진 걸 알 수 있다"면서 "그들은 다른 포지션에서 뛰고 있으며, 이는 팀에 맞춰 자신을 변화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베일도 훈련을 통해 점점 나아지고 있다. 곧 더 나은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7년부터 토트넘에서 6시즌 동안 총 203경기에서 55골을 터트린 베일은 2013년 당시 역대 최고 이적료인 1억 유로(약 1300억원)에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으며 화제가 됐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로 7년 만에 돌아온 가레스 베일. 2020.10.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7년의 세월이 흘렀고, 이번 시즌 친정팀 토트넘으로 돌아왔지만 아직 예전의 기량을 재현하지 못하고 있다.

30일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와의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도 선발로 나섰지만, 공격 포인트에 실패하며 토트넘의 0-1 패배를 막지 못했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은 아직 90분 풀타임을 뛰기 힘들다. 하지만 그는 더 좋은 선수로 돌아올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