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671 0562020103163819671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52800000 1604156782000

‘김신조 사건’ 후 52년… 북악산 철문 직접 연 文 대통령

글자크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북악산 성곽 북측면을 52년 만에 일반인에게 개방에 앞서 최종점검을 위한 산행에서 달혔던 철문의 열쇠를 따고 있다. 1968년‘1·21사태'이후52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었던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은 11월1일부터 일반 시민에게 개방된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 청와대 기습 시도 사건인 ‘김신조 사건’ 이후 52년만에 북악산 성곽 북측면 철문을 직접 열었다. 이로써 1968년 무장공비 침투 사건(1·21 사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북악산 길은 내달 1일부터 부분 개방된다.

문 대통령은 31일 북악산 개방을 하루 앞두고 최종 점검 차원에 산행에 나섰다. 문 대통령 곁에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배우 이시영씨, 종로구 부암동에서 30여 년간 거주한 주민 등이 함께 했다.

오전 10시쯤 북악산 성곽 북측면 제1출입구(부암동 토끼굴) 부근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관리병으로부터 열쇠를 받아 철문을 직접 열었다.

북악산 전면 개방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중 하나였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월 “대통령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고 청와대와 북악산을 국민에게 돌려 드리겠다”며 “청와대는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시민 휴식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청와대는 “지난 52년간 굳게 닫힌 북악산을 개방해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안산으로부터 인왕산, 북한산의 형제봉까지 쭉 연결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안쪽 성곽로를 따라서 걷는 탐방로만 개방돼 있는데 늦어도 2022년까지는 청와대 위, 북쪽도 전면적으로 개방하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북악산 성곽 북측면을 52년 만에 일반인에게 개방에 앞서 최종점검을 위한 산행 중 곡장전망대에서 동행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과 일행들은 청운대 안내소로 이동하여 입산 비표를 수령하고 청운대 쉼터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 전면 개방 속에서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반인들은 (개방하지 않았던 이유가) 청와대 경호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청와대 경호뿐 아니라 수도 서울의 영공방위를 담당하고 있는 곳”이라며 “개방을 하더라도 과학적인 방법으로 경계를 더 철저하게 강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서울은 1000만명 이상이 모여 사는 세계적인 수도인데 서울처럼 도시성벽이 남아 있는 나라가 거의 없다”며 “산은 있되 접근 못 하는 곳이 많은데 개방해서 시민이 향유하게 되면 숲을 시민에게 돌려드린다는 의미도 있고, 도시의 녹지공원 면적이 늘어나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다”고 개방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산을 정말 좋아한다”면서도 “사람들이 많이 오면 올수록 화재 위험 같은 것은 있으니 산림청의 어깨가 자꾸 무거워지겠다”고 말하며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일정에도 수소 전용차인 ‘넥쏘’를 타고 왔다.

이번 개방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017년 청와대 앞길 24시간 개방과 2018년 인왕산길 완전 개방에 이은 세 번째 청와대 인근 지역 개방이다. 대통령 경호처는 순차개방을 통해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북악산 남측면을 개방할 예정이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