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797 0372020103163819797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56193000 1604156196000 related

‘온앤오프’ 송민호-피오 ‘티격태격’ 절친 케미→솔라-문별 ‘라떼’ 추억 소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솔라가 문별과 함께 추억을 소환했다.

31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사적 생활이 공개하는 솔라와 송민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10년 지기 친구인 피오가 등장해 송민호와 ‘극과 극’인 성격을 보여줬다. 잔뜩 쌓인 짐 정리에 나선 송민호를 도와주러 온 피오는 “대체 뜯어 보지도 않을 택배는 왜 시키는 거냐”며 이해하지 못하는 듯 물었다. 이후 24번째 러그를 구입한 송민호의 모습에 피오는 “이제 너희 집에 깔 데도 없다”며 경악했다. 송민호는 정리 도중 “양말이 한 바가지네?”라며 “귀엽다”고 말했고 피오는 “다 귀엽다, 정리하고 나중에 봐”라고 설득하며 “죽여버리기 전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우 파티 속에서도 물과 기름 같은 두 사람의 성격 차이가 웃음을 줬다. 피오가 가져온 그릇에송민호는 “그건 쓰는 게 아니라 그냥 보기만 하는 것”이라며 사용을 허락하지 않았고 피오는 “왜? 화분에 먹자고 하지?”라고 어이없는 듯 말했다. 송민호는 “피오는 그런 걸 이해 못해요, 저랑은 아예 달라서”라며 웃었다.

한편 솔라는 멤버 문별과 오프 시간을 함께 보냈다. “문별은 거의 저희 집에서 산다. 저 없을 때도 온다”며 둘도 없는 가까운 사이임을 입증했다. 문별은 “심심해서 가져왔다”고 펌프를 꺼내 들었다. 솔라는 “잘하는 사람들이 빠르게 한다. 마치 나 같은 사람들”이라며 “하드 모드로 해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솔라가 ‘터키 행진곡’을 선택하자 김민아는 “저거 내가 자주 하던 건데”라며 추억이 떠오른 듯 반가워 했다. 주먹을 쥐고 펌프를 하는 모습에 송민호는 “손은 왜 저렇게 하고 하신 거냐”며 의아해 했고 솔라는 “원래 뒤에 있는 바를 잡고 해야 하는데”라고 답해 공감을 자아냈다.

펌프 후 신난 솔라는 문별에게 “나 때는 말이야”를 연발하며 추억을 소환했다. 참다 못한 문별은 “나랑 한 살 밖에 차이 안 나는데 계속 옛날 옛날거린다”며 헛웃음을 지었다. 김민아는 “한 살 밖에 차이 안 나는 거였냐”며 웃었다. 나나콘, 밭두렁 등 추억의 간식을 맛보던 솔라는 문별에게 직접 피카츄 돈가스를 만들어줬다. 문별은 ‘프리스타일’ 노래를 틀며 다시 한 번 추억 여행에 나섰다. MC들 역시 “미니홈피 배경 음악으로 했던 노래”라며 함께 추억에 잠겼다. 두 사람은 돈가스도 뒷전으로 한 채 빅마마의 ‘체념’과 렉시의 ‘애송이’로 방구석 노래방을 오픈해 웃음을 안겼다. “보아 선배님의 오랜 팬”이라고 밝힌 솔라는 보아의 곡을 1초만 듣고도 맞혀 ‘찐팬’임을 입증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