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9998 1082020110163819998 08 0804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60000000 1604160008000

너구리 장하권 "자랑스럽게 LCK 우승 소식 전할 수 있어 기쁘다" [롤드컵]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너구리' 장하권과 '쇼메이커' 허수가 롤드컵 우승 소감을 전했다.

31일 중국 상하이자동차 푸동 아레나에서는 '2020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0 롤드컵') 담원 대 쑤닝의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담원은 3대 1로 쑤닝을 제압하며 '2020 롤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담원은 특유의 스타일을 뿜어내며 모든 세트 리드를 이어갔다. 결국 3대 1로 '2020 롤드컵'을 제압했다.

이어진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는 '너구리' 장하권과 '쇼메이커' 허수가 등장했다. 두 사람은 우승에 대한 기쁨을 전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장하권은 이번 우승에 대해 "LCK가 다시 올라왔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어 좋다"며 "이 스타트를 담원이 시작할 수 있어 더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허수는 작년 롤드컵을 떠올리며 "지난해 열린 8강에서 떨어지면서 저의 무능함을 많이 느꼈고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려고 노력했다. 그게 잘되서 우승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장하권은 쑤닝의 스타일에 대해 "상대가 변칙적인 플레이가 돋보여서 많이 힘들었다. 특히 사이드 푸쉬가 가장 힘들었다. 그래도 우리 플레이에 더욱 중점을 뒀고 픽 부분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의논했다"고 전했다.

허수 역시 "쑤닝이 한타각을 잘보는 팀이지만 우리 팀도 한타에서는 뒤지지 않는 팀이라고 생각하며 더 집중해서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하권은 "우리가 여기까지 올거라고 상상도 못했는데 자랑스럽게 LCK가 우승하게 됐다. 이런 소식을 팬분들에게 전해드릴 수 있어 기쁘다. 앞으로도 더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수도 "우리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건 팬분들의 응원이 컸다. 중국팬분들이나 한국팬분들이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 라이엇 게임즈 유튜브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