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3706 0112020112464353706 01 0101001 6.2.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4770000

박범계 "윤석열, 정치적 야망 품은 듯…검사들만 멍들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충북 진천군 법무연수원 진천캠퍼스에서 신임 차장검사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에 대해 "분명 정치적 야망을 품은 듯하다"며 최근 윤 총장 행보를 '정치적'으로 해석했다.

이어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간 문제가 "연말이나 내년초 쯤 어떤 형태로든 결론이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지난 23일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와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적어도 어느 시점부터는 정치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고 지난 정부에서 좌천의 좌천, 사실상의 징계를 받을 때 이후로 우리 정부에 들어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약 임명되고 그 뒤에 검찰총장이 되는 과정에서 분명히 정치적 야망을 갖게 된 거 아니냐는 느낌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윤 총장 거취와 관련해 박 의원은 "엄연히 검찰 수장으로서 기관장이고 헌법과 법률에 의해서 신분보장이 된다"며 "대통령 인사권에 의해서 정리되거나 (국회의) 해임 건의, 탄핵 등 이러한 것으로 한 칼에 정리가 될 수 없고 수사, 감찰 등 객관적인 근거에 입각하지 않은 어떠한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거꾸로 객관적인 근거가 나오면 그 역시 성역이 없는 것"이라며 "연말, 연초 쯤 어떤 형태로든 거취 문제라기보다는 객관적 근거에 대한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박 의원또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대립에 대해서 "추 장관과 윤 총장 (문제는) 사람과 사람, 기관장과 기관장으로서 대립하고 갈등을 겪는 문제가 아니고 수십 년간 켜켜이 묵혀 왔던 검찰개혁이라는 큰 과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도적으로 공수처 문제는 이미 국회의 문제가 됐고 검경수사권 조정도 이미 법이 통과돼서 내년 1월 2일부터는 시행이 된다. 인사도 이미 추 장관이 임명되고 나서 2번의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지금 남아있는 것은 검찰의 조직문화의 개선"이라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립의 갈등이 조직문화를 어떻게 바라보느냐의 차이다. 추 장관은 조직 문화가 아직 개선 안 됐다는 입장이고 윤 총장은 과거식의 조직문화에 입각해서 마치 선거운동하듯이 전국을 유세하듯이 다니면서 일선 검찰들을 흔들어놓는 거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폐해는 아마 윤 총장이 임기를 다 마치고 나가는지 그전에 나가는지 모르겠으나 결국은 검찰만 우리 밑에 있는 검사들만 멍들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고 우려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