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0052 1092020112464380052 08 0801001 6.2.3-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21841000

한국형 인공태양 1억 도 20초 달성…세계 최초 달성

글자크기

[KBS 대전]
[앵커]

우리나라의 핵융합 연구장치 KSTAR가 온도 1억도의 플라스마 상태를 20초 넘게 유지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습니다.

국제 핵융합 연구 무대에서 우리나라의 위상도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양민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양과 같은 원리로 무한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핵융합 발전.

우리나라의 핵융합 연구 장치 KSTAR가 토카막 내부에서 1억 도의 플라스마 운전 시간을 20초 이상 유지했습니다.

세계 최초입니다.

[윤시우/핵융합에너지연구원 KSTAR연구센터장 : “초전도 자석을 쓰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장시간 운전이 가능하고, KSTAR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 선진 제어 기술들을 활용해서 이런 성과를 이뤘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장시간 플라스마 운전 기술을 확보한 핵융합연구원의 시선은 이제 2025년을 향하고 있습니다.

핵융합로 24시간 운전의 가늠자가 될 초고온 플라스마 300초 유지가 목표입니다.

[유석재/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 “텅스텐이라는 물질로 내벽을 강화할 거고요. 그 다음 냉각용량을 더 늘려서 충분히 3백 초를 달성할 수 있는….”]

이같은 성취와 도전은 국제 핵융합 연구에서도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있습니다.

프랑스 카다라슈에서 진행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 ITER 건설에 장치건설부문장 등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인 70여 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최창호/ITER 국제기구 장치건설본부 부본부장 : “ITER 건설 사업이 완료되고 난 후 우리나라에서 필요로 하는 한국형 핵융합로 개발을 위해서 필요로 하는 모든 핵심 기술들을 현재 습득하고 있으며….”]

인류의 미래를 변화시킬 무한 청정 에너지 핵융합 연구에 한국인의 역할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민오 기자 (yangmin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