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003 0432020112564382003 01 0101001 6.2.2-RELEASE 43 SBS 37814762 true true false false 1606237978000

"文, 별도 언급 없었다"…국민의 힘 "입장 밝혀라"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는 대통령이 발표 직전에 보고를 받았지만,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납득할 만한 징계사유를 대지 못했다면서,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총장 감찰 결과에 주목했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감찰 결과가 매우 심각하다며 징계위원회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감찰 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길 권고한다"고 밝혀 사실상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납득할 만한 직무 배제 사유를 대지 못했다고 반발했습니다.

추 장관 뜻대로 된다면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멈출 것이고 법치주의는 조종을 울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무장관의 무법 전횡에 경악한다면서 대통령의 뜻인지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대통령께서)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주시기 전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입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발표 직전 보고받았지만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공식 반응을 내놨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발표 직전 보고받았고 결국 발표가 된 것 아니냐"고 말해 대통령이 발표를 승인했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