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137 0252020112564382137 01 01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40800000

잘 짜인 각본처럼...秋 발표후, 이낙연 곧바로 “尹 거취 정하라”

글자크기

與, 일제히 자진사퇴 압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 명령을 내리자 더불어민주당에선 기다렸다는 듯 윤 총장에 대한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왔다. 여권이 추 장관의 이날 조치를 기점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에 대한 신임을 철회했다고 보고 윤 총장 찍어내기에 들어갔다는 말이 나왔다. 야당에선 “여권의 무법(無法) 전횡에 경악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윤 총장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저녁 7시 55분쯤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란다”며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기를 권고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 격리 중인 상황에서 추 장관 발표 1시간 50분 만에 이런 메시지를 내놨다. 이 대표의 이런 언급은 징계 절차를 통해 더 큰 불명예를 안기 전에 자진 사퇴하라는 뜻으로 해석됐다. 여권에선 윤 총장이 지난달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작심 발언’을 쏟아낸 이후 그를 향한 사퇴 압박을 쏟아냈다. 그럼에도 윤 총장 거취 문제에 대해 말을 아껴왔던 이 대표도 추 장관 발표와 문 대통령의 침묵을 기점으로 결단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조선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차 온택트 의원총회에 화상으로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민주당 주요 당직자와 의원들도 추 장관 조치를 환영하며 윤 총장에 대한 공격을 퍼부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추 장관 조치는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기 때문”이라며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하여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했다. 진성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뛰는 가슴을 진정시킬 수 없는 놀라운 브리핑!”이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에 ‘결국 추미애가 이긴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추미애가 칼자루를 쥐고 칼끝을 윤석열이 쥔 형국”이라며 “윤 총장은 회복 불가능한 상태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이래저래 불면의 밤을 보낼 듯”이라고 했다.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 의원은 “(추 장관이 발표한 윤 총장 혐의 중) 가장 충격적인 것은 조국 전 장관, 울산 사건 관련 재판부 판사들에 대한 불법 사찰 혐의”라며 “사실이라면 재판 거래를 일삼은 사법 농단 사례와 무엇이 다른지 놀라울 따름”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 수사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수사는 윤 총장이 벌인 ‘살아있는 권력 수사’의 대표 사례로 꼽힌다. 정치권에선 “정권의 정당성을 지키고 검사 윤석열의 정당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여당 의원들이 총출동한 모습”이란 말이 나왔다.

국민의힘에선 “현 정권의 치졸한 속내가 드러났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날 추 장관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고도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는 청와대 발표를 겨냥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무장관의 무법(無法) 전횡에 경악한다”며 “대통령은 뒤로 숨지 말고 교통정리하라”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일련의 과정은 검찰총장 해임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청와대가 책임 있게 입장 표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도 대변인 브리핑에서 “이번 조치는 명백히 정치적 탄압과 보복의 성격을 띠고 있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나서서 답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침묵하는 것은 직접 윤 총장 해임 의사를 밝힐 경우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자 보복했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고 보고 스스로 물러나게 하려는 의도라는 주장이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대통령은 또 숨었다”며 “정치적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장관에 숨어서 한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 왜 이렇게 비겁한 것인가”라고 했다.

야권에선 윤 총장이 곧바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자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강행해 문 대통령이 해임할 수 있는 명분을 만들려 할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윤 총장은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 답변에서 대통령의 명시적인 신임 철회 의사가 확인되지 않는 한 소임을 다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반면 여권에선 추 장관의 이날 조치와 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침묵을 신임 철회라고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야권 관계자는 “추 장관의 직무정지로 윤 총장의 손발을 묶어놓았는데도 윤 총장이 저항을 선택한다면 정권 핵심부에서도 추가 결단을 고민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