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8613 0242020112564388613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6546000

'한국사위' 美메릴랜드 주지사 부인 유미 여사, 국민훈장 동백장

글자크기

"오늘 받은 훈장은 지역사회의 성공을 기리는 것"

태권도의 날 지정, 한국산 진단키트 공수 등 역할

이데일리

왼쪽부터 래리 호건 주지사, 유미 호건 여사, 이수혁 주미대사. 사진=메릴랜드 주정부/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준기 기자] “오늘 제가 받은 훈장은 제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의 성공을 기리는 것입니다.”

24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州) 정부 및 C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의 부인인 한국계 유미 호건(사진·한국명 김유미) 여사가 이날 워싱턴DC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한국 정부로부터 국민훈장인 동백장을 받았다.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적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동백장은 국민훈장 3등급에 해당한다.

이날 수훈식에는 호건 주지사와 이수혁 주미대사, 권세중 워싱턴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호건 여사는 주 정부의 태권도의 날 지정, 코리아타운 건설, 한국전 참전 용사 기념식 마련 등 한국 문화 알리기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올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속에 메릴랜드주가 한국산(産) 진단키트를 긴급 공수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역할을 한 점도 수훈 사유에 포함됐다고 한다.

이 대사는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는 데 중추적 역할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호건 여사는 “다양한 세대의 한국계 미국인을 한데 모으고 한국 문화와 유산의 가치, 아름다움을 알리는 것을 내 임무로 삼았다”며 “공동체의 유산을 살아있게 해준 메릴랜드주 내 한국계 미국인과 우리 주와 특별한 우정을 공유하는 한국 파트너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