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9137 0772020112564389137 06 0602001 6.2.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7160000 related

'서울집' 샘 해밍턴, 층간소음 고충 토로…윌리엄·벤틀리 위해 이사 고민

글자크기
샘 해밍턴, 로망하우스 발견
아이들 위한 단독주택 눈길
"설계도 얻고 싶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텐아시아

'서울집'에 출연한 샘해밍턴(왼쪽)과 이수근/ 사진=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샘 해밍턴이 두 아들을 위한 꿈의 집을 발견했다. 25일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이수근과 평소 단독주택이 로망이었던 게스트 샘 해밍턴이 홈투어를 떠난다. 샘 해밍턴은 현재 전세 아파트에 살며 겪은 층간소음 고충을 토로하며 아이들을 위한 공간이 가득한 홈투어에 큰 기대감을 가졌다.

세 남매를 위해 엄마가 직접 설계한 집은 샘 해밍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 집에는 아이를 위한 공간이 곳곳에 설계 돼 있는데 아이 방과 거실을 이어주는 곳에는 계단 대신 미끄럼틀, 겨울에도 이용할 수 있는 실내 수영장, 전용 놀이방 등이 마련돼 있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윌리엄 보면 안되겠다”며 걱정했다.

샘 해밍턴은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으면서도 깔끔해 보이는 인테리어에 팁을 얻어가기 위해 집주인에게 질문을 쏟아냈고, 이대로 집을 짓고 싶다며 설계도를 궁금해 하기도 했다. 또한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한 샘 해밍턴은 아빠를 위해 마련된 개인 헬스장의 규모에 놀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는 2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