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9526 0512020112564389526 04 0402001 6.2.2-RELEASE 51 뉴스1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7672000

NYT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 한국으로부터 배워라"(상보)

글자크기

독감백신 공포 일었을 때 국민과 소통으로 문제 풀어

향후 코로나 백신 공포 어떻게 대응할지 보여주는 본보기

뉴스1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2일 오후 대구 북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앞 주차장에서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독감 백신 접종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0.11.2/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한국이 독감 백신에 대한 대중의 막연한 공포를 소통으로 풀어냈다는 기사가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실렸다.

이 매체는 한국 보건관리들이 독감 백신을 맞은 사망자들의 사인이 백신과 관계없다는 데이터를 신속히 파악하고, 대중과의 소통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공포를 불식시킨 점에 주목했다.

한국의 이런 행보는 앞으로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접종할 때 참고할 수 있는 '게임 플랜'을 제공했다고 NYT는 평가했다. 백신과 관련해 부정확한 정보가 나돌 경우 한국처럼 대응하면 된다는 뜻이다.

노엘 브루어 노스캐롤라이나대학 보건행태학과 교수는 "한국은 모든 일을 제대로 하고 있다. 수집한 데이터를 일반에 빠르게 공개해 예방접종 프로그램을 옹호했다. 이는 국민의 신뢰를 보장하고 접종 프로그램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NYT는 한국에서 수십년 동안 독감 백신이 안전하게 접종됐으나 신빙성 없는 주장이 퍼지면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타격을 입을 위험에 처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잘못된 정보에 대응하기 위해 사망자들의 사인이 백신과 관계없다는 데이터를 확보해 빠르게 공개했다.

뉴스1

정부가 만 62~69세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시작한 26일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어르신들이 접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정부는 관련 통계자료를 내고 지난해 65세 이상 한국인 1500명이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했으나 이는 백신과 관련이 없으며, 한국에서 매해 3000명이 독감으로 사망하므로 독감 백신이 주는 혜택이 더 크다는 것을 알렸다.

브루어 교수는 한국 정부의 이번 대응방식을 "향후 백신에 대한 위험에 어떻게 대응할지 보여주는 본보기"라고 치켜세웠다. 오보와 음모론을 제때 불식시키고, 과학을 근거로 투명한 소통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그는 과거 일본과 덴마크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던 일을 언급했다. 브루어 교수는 두 나라가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결과, 덴마크에선 HPV 백신 접종률이 몇 해 동안 50% 감소했고, 일본의 경우 1년만에 백신 접종률이 70%에서 7%까지 곤두박질쳤다고 밝혔다.

버네사 라브 뉴욕대 전염병학 교수도 한국의 대응을 칭찬하며 "백신이 사망과 관계없다고 맹목적으로 말한다면 불신만 쌓인다. 관계가 없다고 말하기 전에 과학에 바탕을 둔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