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4391 1192020112564394391 04 04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3982701 true true false false 1606274349000

막강해진 바이든 인수위…트럼프 지우기도 본격화

글자크기
막강해진 바이든 인수위…트럼프 지우기도 본격화

[앵커]

미국 연방총무청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승인하면서 정권인수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필요한 정보에 접근이 가능해졌고 행정, 재정적 지원도 받게 됐는데요.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리더십 회복을 거듭 강조하면서 트럼프 정책 지우기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경희 특파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당선인 공식승인을 받은 이후 첫 행보로 외교안보 내각 지명자들을 직접 소개했습니다.

"동맹국과 함께할 때 미국이 가장 강하다고 믿는 자신의 철학을 구현할 팀"이라며 "미국이 태평양과 대서양에서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물러서지 않고 세계를 이끌 준비가 돼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맨 앞에서 우리의 적들과 맞설 준비가 돼 있고, 우리의 동맹을 배척하지 않으면서 우리의 가치를 지킬 준비가 돼 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도 바이든 당선인의 뜻에 힘을 실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우리는 파트너들과 협력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나 또한 자신감도 가져야 합니다. 미국은 여전히 지구상의 어느 나라보다 더 큰 능력을 가지고 있고 다른 나라들이 우리 시대의 도전에 협력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수위 정식 출범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의 철학을 강조하면서 트럼프 정부 흔적 지우기에도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공식 승인을 받은 바이든 인수위는 이제 630만불 자금과 인력, 시설 등 정부 자원도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국가안보 관련 기밀정보가 제공되고 연방기관 및 의회 직원들과도 접촉이 가능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시급하다고 보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상황도 파악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바이든 당선인 측에 미리 준비된 브리핑 자료를 전달했고 수시로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늦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정권인수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백신 배포를 비롯한 코로나19 대응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단 우려도 덜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