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6851 0532020112564406851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606296427000

정부, 2025년까지 AI·SW 핵심인재 10만명 양성

글자크기

데이터 시장 43조원·일자리 90만개 창출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2025년까지 10만 명의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학습용 데이터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AI 국가전략'의 성과를 발표하고 이런 내용의 디지털 뉴딜 추진 계획을 밝혔다.

AI 국가전략은 지난해 12월 국무회의를 통해 범정부 차원에서 마련한 것으로, 2030년까지 최대 455조 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고 디지털 경쟁력 세계 3위, 삶의 질 세계 10위 도달 등의 목표가를 담았다.

정부는 디지털 혁신 확산을 위해 데이터 댐과 지능형 정부,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 디지털 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 뉴딜의 대표 사업 중 하나인 데이터 댐은 민간에 14만여 개 공공데이터를 제공한다.

정부는 연내 AI 학습용 데이터 191종과 빅데이터 플랫폼 16개 등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43조 원의 데이터 시장과 90만여 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AI 전문기업도 2025년까지 150여 개로 늘린다.

2025년까지 10만 명의 AI·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AI 기본 소양 교육을 추진한다.

AI 신기술 확보와 관련 사업을 위한 제도 마련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신개념 AI 반도체(PIM) 핵심기술개발'과 '차세대 AI 개발'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기술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우선 신개념 AI 반도체(PIM) 핵심기술개발을 위해 정부는 2022~2028년 총 9천924억 원 규모의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 AI 개발을 위해서는 2022~2026년 총 9천286억 원 규모의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

디지털 정부 추진을 위해 2025년까지 공공기관 전체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정부는 AI를 투명하고 가치중립적으로 개발·활용할 수 있도록 12월 중으로 'AI 윤리기준'을 마련하고, 'AI 법·제도 정비 로드맵'을 수립해 AI 산업 활용 확산에 대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