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6982 0372020112564406982 06 06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06296959000 popular

[POP이슈]"좋아해서 그랬다" 배다해 스토킹 20대男, 2년간 수백개 악플·협박→구속(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배다해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배다해를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25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모욕, 협박,명예훼손, 공갈미수 등 혐의로 영장 실질 심사를 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영장전담판사는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익산에 거주하는 A씨는 배다해가 출연하는 뮤지컬과 연극 공연장 등에 찾아가 접촉을 시도하고 협박을 일삼은 혐의를 받는다. 뿐만 아니라 최근 2년 동안 24개의 아이디로 인터넷에 배다해와 관련한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좋아해서 그랬다. 팬심에서 시작해 장난이 심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조사를 받는 중에도 배다해에게 "벌금 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천만 원이면 되겠냐" 등 조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피해자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처 방법 등을 고심하며 오랫동안 극심한 고통을 받았고, A씨가 수년간 반복적으로 피해자를 괴롭힌 점 등을 고려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배다해는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고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지난 11일 배다해는 자신의 SNS에 고소 사실을 밝히며 "오랜 시간 바보같이 참고 또 참아왔던 스토커 악플러에 대한 충분한 증거 수집 후 이제야 고소 진행 완료했다"고 알렸다.

이어 "제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 그러나 이제 담대하고 당당하게 대응하려고 한다"며 "이 상황을 만든 건 오로지 그 사람 잘못이지 제 잘못이 아니니까. 다시는 저처럼 스토킹으로 고통 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배다해는 2010년 그룹 바닐라루시로 데뷔, KBS2 '남자의 자격'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가수 겸 뮤지컬 배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