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07505 1022020112564407505 05 0506003 6.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99000000

'손흥민 골=팀 득점'...아스널 팬들 분노..."아르테타는 체육 교사"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아스널 팬들이 미켈 아르테타 감독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스널은 지난 23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즈에 위치한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승점 13점으로 12위에 머물렀다.

이날 아스널은 슈팅 숫자 9개에 그쳤다.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졌다. 오히려 리즈가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뱀포드와 하피냐가 돌아가면서 골대를 맞췄다. 특히 페페가 후반 6분 상대 선수에게 박치기를 한 뒤 퇴장을 당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결국 아스널은 리그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1무 3패. 상당한 부진에 빠져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리그 중위권을 맴돌고 있다. '최대 라이벌' 토트넘 훗스퍼는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어 아스널 팬들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을 수 없는 상황이다.

가장 큰 문제점은 공격력이다. 아스널은 리그 9경기에서 9득점에 그쳤다. 경기당 한 골 수준인 것이다. 최근 리그 5경기에서 승리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제외하면 모두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지난 2시즌 동안 '주포'로 활약했던 오바메양의 저조한 경기력이 가장 뼈아프다.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자 아스널 팬들도 폭발했다. 영국 '토크스포츠'가 진행하는 코너에 출연한 아스널 팬은 "최근 아르테타는 감독이 아니라 체육 선생님 같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나 역시도 그 말에 동의한다"며 비판했다.

이어 "아르테타 감독이 얼마나 있었지? 일 년? 그는 아직도 자신이 이끌고 있는 팀의 베스트 멤버를 모른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짜증나지만 최근 토트넘을 보면 정말 제대로 된 팀 같다. 해리 케인은 최고다. 아르테타 감독이 왜 오바메양을 중앙에 기용하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