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2176 0092020112664412176 04 0401001 6.2.3-RELEASE 9 뉴시스 63982701 false true true false 1606342442000

바이든, 코로나 사태 단결 촉구…"미국인 간 전쟁 아냐"

글자크기

추수감사절 연설서 대국민 단결 촉구

"코로나 싸움 피로감에 굴복 않도록"

뉴시스

[윌밍턴=AP/뉴시스]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퀸시어터에 도착해 연설하기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11.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추수감사절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에서 단결하자고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퀸시어터에서 대국민 연설을 했다.

그는 "우리는 이 나라를 황폐하게 만든 바이러스와 거의 1년 동안 싸워왔다. 그것은 우리에게 고통, 손실, 좌절을 줬고 미국인 26만명의 생명을 앗아간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를 분열시키고, 화나게 만들었다. 나는 이 나라가 싸움에 진절머리가 났다는 걸 안다"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는 이것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이지, 서로 간 전쟁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노력을 배가하고 다시 싸울 때"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모두 함께다. 진부하게 들리지만, 우리는 모두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이 전쟁에서 지지 않을 것"이라며 "당신이 이 피로감에 굴복하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켜달라면서 "우리가 사람들에게 요구하는 이 조치 중 그 어떤 것도 정치가 아니다. 모두 과학, 진짜 과학을 근거로 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및 사망자가 다시 폭증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4일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146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하루 신규 사망자가 2000명을 넘은 건 5월초 이후 두번째라고 CNN은 전했다.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26일)을 앞두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