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2178 0782020112664422178 03 0310001 6.2.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357452000

"지문으로 시동ㆍ결제까지"…제네시스 GV70, 생체 인식 활용 신기술 적용

글자크기

레이더 센서 기반 후석 승객 알림 기술, 세계 최초 적용…미세한 움직임까지 탐지

이투데이

제네시스가 중형 SUV 모델 GV70의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네시스가 생체 인식을 활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인 지능형 자동차 기술을 개발해 내달 공개 예정인 GV70에 처음 적용한다.

26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GV70에 적용될 신기술은 ‘차량 내 간편 결제 제네시스 카페이 연동 지문 인증 시스템’과 레이더 센서 기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이다.

이투데이

지문 인증 시스템을 통해 제네시스 카페이를 이용하는 모습 (사진제공=제네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문으로 '제네시스 카페이' 이용, 시동 걸고 운전자 인식까지


먼저, GV70에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 ‘제네시스 카페이’와 연동된 지문인증 기술이 사용됐다.

지문 인증으로 도어 개폐, 시동, 주행 등이 가능한 기술은 이미 적용된 사례가 있지만, 전자 결제 시 지문 인식만으로 기능을 실행해 운전자의 편의성과 보안성을 높인 기술이 상용화된 건 자동차 업계 최초다.

고객은 결제 전 본인 인증 단계에서 기존 방식인 여섯 자리 숫자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시동 버튼 하단에 있는 인식 센서로 지문을 인증함으로써 더 간편하게 제네시스 카페이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GV70 고객은 다른 사람에게 차를 맡겨야 하는 주차ㆍ운전 대행 서비스 이용 시 인포테인먼트 화면에 집 주소, 전화번호부 등 고객의 개인 정보가 나타나지 않도록 해주는 발레 모드(Valet Mode)에서도 지문 인증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GV70 지문 인증 시스템은 차량 시동과 운전자별 운전석 개인화 설정과도 연동된다.

GV70 고객은 스마트키를 소지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앱을 통해 차 문을 원격명령으로 열고 지문 인식으로 시동을 걸어 간편하게 차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운전자가 지문 인증을 통해 시동을 걸면 차량이 해당 지문으로 저장된 운전자의 운전석 시트 위치,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위치, 내비게이션 최근 목적지, 인포테인먼트 음량 등 개인화 정보가 자동으로 설정된다.

이투데이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사진제공=제네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잠든 유아의 미세한 신체 움직임까지 감지


제네시스는 GV70에 기존 초음파 센서보다 더 정교한 레이더 센서 기반의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후석 승객 알림은 차량 뒷좌석에 승객이 탑승한 경우 실내에 장착된 레이더 센서로 이를 감지한 뒤 운전자에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차량 뒷문의 개폐 여부로 2열에 사람이 타고 있는지 유추한 뒤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운전석 문을 열었을 때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와 경고음을 통해 일차적으로 승객이 남아 있음을 알려준다.

운전자가 1차 알림을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게 되면 실내 천장에 내장된 레이더 센서가 2열의 승객을 감지해 탑승 여부를 판단한 뒤, 비상등을 켜고 경보음을 울리게 되며 동시에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특히 GV70에 적용된 레이더 센서는 후석 승객의 팔과 다리 등 큰 움직임뿐만 아니라 호흡에 의한 흉부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정확하게 감지해 깨어 있는 어린이는 물론 잠들어 있는 유아가 2열에 남아 있어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초음파 센서보다 감지 범위가 넓은 레이더 센서는 2열 뒤쪽까지 감지할 수 있어 하차 후 화물 공간에 남아 있는 반려동물의 움직임도 확인해 알려준다.

그뿐만 아니라 옷, 담요, 유아용 카시트, 반려동물 켄넬(이동식 장) 등 비금속 소재에 대한 투과도 가능해 탑승객과 반려동물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문 인증 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차량 시동 및 개인화 서비스를 한 층 더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인포테인먼트 사용성을 높였고, 정교한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 후석 탑승객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됐다”라며 “향후 차량의 다양한 센서로 수집한 자료를 복합적으로 분석해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환경에서 차량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생체 인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투데이/유창욱 기자(woog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