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2749 0242020112664422749 03 03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6358288000

해외건설 수주 300억 달러 돌파…홍남기 "발로 뛰어 도전적 목표 달성"

글자크기

지난해 연간 해외수주 규모보다 35% 증가

"현장 뛴 기업인·지원 나선 정부가 주역"

이데일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목표였던 300억 달러(약 3조3000억원)를 돌파한 것과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업-공공기관-정부가 ‘팀코리아(Team Korea)’를 이뤄 총력을 다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26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이날 기준 해외건설 수주액이 302억 달러를 기록해 당초 목표했던 300억 달러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302억 달러 해외수주는 지난해 동기(180억 달러) 대비 67.7%, 연간 실적(223억 달러) 대비 35.4%가 증가한 규모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코로나19 3차 확산이라는 안타까운 상황 속에 반가운 소식”이라며 “올해 여건이 좋지 않았던 상황에서 목표를 넘는 해외수주 실적을 달성했기에 그 어느 때보다 기분 좋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대외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올해 해외수주 목표를 300억 달러로 결정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초 코로나19로 해외 현지 입국 제한, 공사 발주지연 등으로 수주 급감이 예상됐다”며 “모두가 어렵다고 생각했던 목표치였으나 도전적으로 해외 수주 목표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외 수주는 우리 기업이 해외 기업들과 경쟁해 토목, 산업설비 등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받은 것”이라며 “우리 건설산업의 해외진출을 통해 외화를 벌어들이고 국내 연관산업에 긍정적 파급효과를 준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해외수주 목표 달성은 기업-정부-공공기관이 함께 뛰어 이룬 결실”이라며 “팀코리아가 총력을 다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37억 달러 규모의 멕시코 도스보카즈 정유공장, 28억4000만 달러 규모의 파나마 메트로 수주를 언급하며 “멕시코, 파나마 등 대형 인프라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일선에서 발로 뛴 우리 기업인들이 진정한 주역”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정부의 적극적 의지를 담아 추진한 다양한 지원책도 해외수주 목표 달성의 숨은 주역”이라며 “수주 가능성이 높고 중요한 핵심 프로젝트를 선정했고 새로운 유망 프로젝트의 지속 수주를 위해 신규사업 발굴·기획도 지원하고 금융지원을 보다 강화했다”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현지 공관-공기업 해외지수 등과 협력해 수주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팀코리아 수주지원단을 현지에 파견했다”며 “저도 우즈베키스탄 경제부총리 회의 등 고위급 채널을 활용해 국내 기업 수주를 적극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외수주뿐만 아니라 수출, 내수 등에서 우리 경제 반등의 좋은 소식을 전해 드릴 수 있도록 정부가 진력을 다해 뛰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