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3440 0142020112664423440 02 0204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359248000

박민식 “추미애와 청와대에 검사 명패 집어던져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박민식 전 의원/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검사 출신인 박민식 전 의원(55.사법연수원25기)은 26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에 대해 검사들을 향해 검사들이 잇단 항의를 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검사 명패를 집어던져라"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평검사들이 들고 일어났다. 고검장들도 주먹을 불끈 쥐었다. 늦었지만 당연한 행동”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불법을 눈앞에 보고도 침묵하는 건 공범이다. 검사의 존재이유를 몰각하는 것”이라며 “비겁함을 넘어, 조폭편을 드는 꼴”이라고 추 장관의 이번 조치를 강도높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위아래 구분없이 모든 검사들이 들불처럼 일어나야된다”며 "추미애와 청와대에 검사 명패를 집어던져라"라고 했다.

그는 “권력의 애완견, 거세된 검사는 검사가 아니다. 정권의 기생충이고, 권력의 시녀일 뿐”이라며 “추 장관이 자행한 불법은 명명백백하다. 지금 국민들은 착한 사마리아인이 되라고 하는 것이 아니다. 검사 본연의 의무를 이행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mountjo@fnnews.com 조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