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4546 0232020112664424546 01 0108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606361408000

이인영 '남북 백신 나누자' 논란에…통일부 "협력 진정성 전달 취지"

글자크기

"남북 보건협력에 대한 의지 밝힌 것"

"왕이 부장 면담, 中에 요청도 안 해"

아시아경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8일 KBS 뉴스9에 출연해 "만약 남북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한으로서는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로부터 좀 벗어나는 이런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백신이)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백신 대북 지원을 제안했다. 북한은 이튿날 "외부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북한과 나눠야 한다는 취지를 밝히며 논란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 통일부는 남북 보건협력의 진정성을 전달하려는 취지였다고 26일 해명했다.


앞서 18일 이 장관은 KBS뉴스9에 출연해 "만약 남북이 치료제와 백신을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한으로서는 코로나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인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로부터 좀 벗어날 수 있는 이런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코로나 백신을) 우리가 많아서 나누는 것보다도, (우리가)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남북 간 코로나 백신 나눔을 제안했다.


정부가 코로나 백신·치료제를 아직 확보하지도 못한 상황에서 이 장관의 발언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아직 백신확보도 안된 상황에서 부족하지만 북과 나누자는 이인영 장관은 아무리 봐도 대한민국 국무위원이 아니다"며 "무리하면서까지 북에 사랑을 베풀려면 장관 그만두고 하시라"고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 발언과 관련해 "비판적 논조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보건협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과 치료제가) 남아돌아서 주는 게 아니라 우리가 비록 조금 부족한 상황이라도 북한과 보건협력한다는 진정성을 전달하려고 한 것이지, 우리가 부족함에도 북한에 주겠다는 취지가 아니었다"며 "뉘앙스 차이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가 이 장관과 방한 중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면담을 추진하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으나 불발됐다는 국내 한 언론보도에 대해 '추측성 보도'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당국자는 "주요국 인사들이 방한하면 장관 면담은 당연히 검토 대상이고, 이런 맥락에서 왕이 부장과의 면담 추진 여부를 검토했지만 여러 가지를 고려해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중국 측에 (면담을) 요청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