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24760 0512020112664424760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606362259000

전여옥 "탄핵사유 넘치는 文…'해결사' 추미애가 윤석열 청부살인"

글자크기

"윤석열 검찰이 파고들자 文대통령 두려움 느낀 것"

뉴스1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탄핵사유로 차고도 넘치기 때문"이라며 "결국 그 화근을 도려내야 했고 그 청부살해를 마다않는 권력에 눈이 어두운 추미애가 해결사를 자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추미애가 희희낙락할 수도 있지만 역사의 법정에서 이미 그녀는 죄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단순히 윤 총장을 직무배제시킨 업무적 살인자가 아니라 이 나라 법치주의와 민주주의의 살인자"라며 "추미애 혼자서 저지른 범죄의 세계겠느냐. 추미애는 이른바 손수 목을 칠 명분도, 자신도, 능력도 없는 문재인의 청부를 받고 청부살인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엄청난 국가손해를 끼친 월성원전 셧다운부터 청와대 7개 부서가 조직적으로 움직인 울산시장 부정선거까지, 윤석열 검찰이 파헤쳐 들어가자 문재인은 두려웠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아무런 말이 없던 문재인 대통령, SNS에 여성주간을 맞이해 글을 올렸다"며 "여성폭력은 중대한 범죄라고 했다. 진짜 옳은 말이다. 그런데 추미애라는 여성을 윤석열 죽이기의 킬러로 삼은 것이야말로 끔찍한 여성폭력이며 중대한 범죄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