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2855 0432020112764442855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30803000

평검사부터 고검장까지 성명…'검란' 7년 만에 현실화

글자크기
<앵커>

이번 일에 대한 검찰 내부의 반발은 사실상 검찰 전체로 번지는 분위기입니다. 평검사 회의가 7년 만에 전국 곳곳에서 열린 데 이어 검사장급, 또 그 위에 고검장들까지도 집단성명에 동참했습니다.

보도에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과 대전, 대구, 광주, 부산 울산, 수원, 춘천지검 등 전국 일선 검찰청 20곳 이상에서 평검사 회의가 이어졌습니다.

평검사들은 사실관계가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를 명령한 것은 위법하고 부당한 조치라며 징계를 철회해달라고 추미애 장관에게 요청했습니다.

평검사 회의가 열린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7년 만입니다.

법무부가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채동욱 검찰총장 혼외자 의혹에 대해 감찰하겠다고 발표한 뒤 채 총장이 사퇴의 뜻을 밝히자 서울서부지검 평검사들이 회의를 열고 사퇴 재고를 요청한 것입니다.

하지만 채 전 총장은 결국 물러났고,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이던 윤석열 검찰총장도 좌천됐습니다.

[윤석열/당시 '국정원 사건' 수사팀장 (2013년 국정감사) :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제가 오늘도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지금 징계권자가 된 추미애 장관은 당시 야당 의원으로서 정부가 채동욱과 윤석열을 쫓아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장관 (당시 민주당 의원, 2013년 11월) : 열심히 하고 있는 검찰총장을 내쫓았지 않습니까? 그리고 수사와 기소를 주장했던 수사책임자도 내쳤지 않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국민이 납득 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오겠습니까?]

7년 전과 비교하면 검사들의 집단행동 규모는 훨씬 더 커졌습니다.

최고위급 간부인 고검장 6명과 검사장급 간부 대부분, 일선 지청장과 부장검사, 검찰직 고위공무원인 사무국장 20명까지 집단 성명에 동참하는 등 파장은 검찰 전체로 번지고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