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5676 1082020112764445676 06 0601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7279000 related

윤지오, 사망설 이후 첫 입장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 중…응원 감사"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사망설에 휩싸였던 배우 윤지오가 논란을 일축했다.

윤지오는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현재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가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끝까지 공익제보자와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4일 윤지오의 소셜미디어에는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라며 "부디 추측성과 악성댓글은 자제를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라는 당부의 말도 담겼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윤지오의 사망설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윤지오의 지인들이 "해킹당한 것"이라고 전하며 논란은 일단락됐다.

한편 윤지오는 故 장자연 사건의 제보자로 나섰으나 이후 후원금 사기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해 4월 캐나다로 출국 후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았고,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9월 법원에서 윤지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지난해 11월에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하 윤지오 글 전문.

현지 캐나다에서 신고 조치를 하는 중이어서 마무리가 되면 상황을 정확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가족은 물론 소중한 지인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고 끝까지 공익제보자와 편견에 맞서는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를 표합니다.

정보통신망법법 제70조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공공연하게 거짓의사실을 들어내어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자7년7년 이하징역 , 10년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 5000만원 이하의 벌금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연합뉴스, 윤지오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