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6362 0372020112764446362 04 04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438399000

트럼프 “선거인단 투표 지면 백악관 떠날 것”

글자크기

“승복 매우 어려운 일…선거인단이 바이든 뽑으면 실수”

11·3 대선 두고 “거대한 사기” 주장…불복 의사 이어가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 등을 격려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를 개최한 뒤 진행한 백악관 풀기자단과의 문답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김우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패배할 경우 백악관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대선 불복 입장을 반복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11·3 대선 이후 대선 승복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인 기준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 등을 격려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를 개최한 뒤 진행한 백악관 출입 기자단과의 문답에서 선거인단이 바이든 당선인을 선출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며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실수를 하는 것”이고 답했다.

이어 백악관을 떠날 것이냐는 질문에 “분명히 나는 그럴 것이다. 그리고 여러분도 이를 안다”고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대선 후 몇 차례 기자회견을 하고 공개 일정을 나섰던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와 문답을 진행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언은 대선 결과에 불복한 뒤 각종 소송과 재검표 요구 등을 이어감에도 별다른 성과 없이 패색이 짙어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자신의 거취 결정을 위한 중요한 계기로 삼고 있음을 내비쳤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11·3 대선에서 주별로 선출한 선거인단이 차기 대통령을 뽑는 투표는 다음 달 14일 열린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에 대해 “거대한 사기였다. 우리가 제3세계 국가와 같다”고 말하며 불복 의사를 이어갔다.

이어 백악관에서 마지막 추수감사절에 관한 계획에 대해 질문한 기자를 향해 “처음일지, 마지막일지 말할 수 없다. 두 번째 임기의 처음일 수도 있다”고 받아치기도 했다.

‘미국 우선주의’ 폐지를 공언한 바이든 당선인을 비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8000만표 넘게 득표해 역대 최대치 기록을 세운 것은 부정투표의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 등을 격려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를 개최한 뒤 진행한 백악관 풀기자단과의 문답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상황에서 승복하긴 어렵다고 말하고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할지 언급하길 꺼렸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중 선거 승복에 가장 가까운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화상 간담회에서 다음 주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송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이 초기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전선에 일하는 사람들과 의료 요원, 노인들에게 보내질 것”이라고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