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6374 0512020112764446374 02 02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8420000

신규 확진 569명…비수도권 200명 육박 '전국적 대유행' 진입(상보)

글자크기

지역발생 525명, 해외유입 44명…전국적 3차 대유행 신호 뚜렷

비수도권 192명 중 지역발생 188명, 1차 유행 이후 최대 규모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27일 0시 기준 569명을 기록했다. 전일 대비 14명 감소한 규모이며, 이틀 연속으로 500명대를 기록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337명으로 전날 402명에 비해 65명 감소했다. 비수도권은 18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나흘째 100명대를 이어간 가운데 대구·경북 중심의 1차 유행기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코로나19의 전국적 대유행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569명 증가한 3만2887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153명, 격리 중인 사람은 5268명으로 전날 0시 대비 4853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569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04명, 부산 24명, 인천 25명(해외유입 4명), 광주 13명, 대전 5명, 울산 7명, 세종 3명, 경기 117명(해외유입 5명), 강원 9명(해외유입 1명), 충북 20명(해외유입 1명), 충남 31명, 전북 24명, 전남 11명(해외유입 1명), 경북 3명, 경남 39명(해외유입 1명), 제주 3명, 검역과정 31명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8월 27일 0시 기준 441명까지 증가한 후 9월 3일 200명 미만으로 떨어졌고, 등락을 반복하다 다시 300명대까지 증가했다. 이후 전날 583명을 기록한 뒤 이틀 연속으로 500명대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11월 15일부터 27일까지 매일 0시 기준 2주간 '205→208→222→230→313→343→363→386→330→271→349→382→583→569명' 순으로 나타난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525명으로 전날보다 28명 감소했다.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11월 15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166→176→192→202→245→293→320→361→302→255→320→363→553→525명'이다.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82.7명으로 전날 353.4명보다 29.3명 증가했다. 3일째 300명대를 기록한데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인 1주간 일평균 400명대 바짝 다가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확진자가 300명을 초과한 상황이 1주 이상 지속될 경우 전국 거리두기 2단계가 가능하고, 1주간 일일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400명~500명 이상인 경우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고려할 수 있다.

신규 확진자는 대부분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204명, 경기 112명, 인천 21명이다. 특히 이날 0시 기준 서울은 이틀 연속으로 200명을 넘었다. 반면 경기는 전날보다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1주간 수도권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271.1명으로, 전날 254.1명에서 17명 늘었다. 이외 경남 32.4명, 호남 32.1명, 충청 23.7명, 강원 15.7명, 경북 6.1명, 제주 1.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선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강서구 댄스교습 관련 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노원구청 관련 확진자는 8명이다.

그 밖에 주요 집단감염별 확진자는 Δ마포 홍대새교회 5명 Δ서초구 사우나Ⅱ 3명 Δ송파구 사우나 1명 Δ서초구 사우나 1명 Δ강서구 소재 병원 1명 Δ중구 교회 1명 Δ강남구 음식점Ⅱ 1명 등이다.

경기도 부천에서는 강서구 댄스교습 관련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고양시에서는 가족이거나 지인인 기존 확진자를 통해 10명의 확진자가 늘었다. 김포에서는 8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는데, 이중 4명은 감염경로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광명에서는 확진자 3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기존 확진자의 가족이다. 수원에서도 3명의 확진자가 늘었는데, 이중 2명은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으며, 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인천에서는 해외유입 사례 4명을 포함해 21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중 2명은 유흥주점발 확진자고, 4명은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관련 확진자다. 인천 1311번은 노량진 학원 방문자다. 1308·1310·1316번은 노량진 학원 관련 확진자가 다녀간 사우나를 통해 감염됐다.

경남에서는 무려 38명(경남 532~569번)의 확진자가 늘었다. 지역별로는 진주 27명(진주 59~85번), 창원 5명(창원 197~201번), 양산 2명(양산 32~33번), 김해 2명(김해 60~61번), 합천 1명(합천 13번) 등이다. 진주에서는 이·통장단 단체연수 관련 25명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창원에서는 마산 단란주점 관련 확진자 2명이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44명으로 전날 30명보다 14명 증가했다. 확진자의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4명, 유럽 19명, 아메리카 20명, 아프리카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 13명, 외국인 31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증가한 516명이고 전체 치명률은 1.57%로 나타났다. 또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감소한 77명을 기록했다. 누적 의심 환자는 300만9577명이며, 그중 292만53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5만6637명이다.
s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