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6466 0182020112764446466 04 04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438485000

왕이 한마디에 일본 정치권 `부글부글`…뭐라했길래?

글자크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일본에 센카쿠열도는 중국 영토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떠나 일본 정치권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7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일본 집권 자민당 외교부회에서는 왕 외교부장이 24일 열린 중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때 센카쿠 열도가 중국 영토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반론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왕 외교부장은 당시 회견에서 "일본의 어선이 댜오위다오의 민감한 수역에 들어오는 사태가 발생해 우리들은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센카쿠 열도 인근 수역에서 중국 해경 선박과 일본 당국 선박 사이에 신경전이 이어지는 것에 대한 발언이다.

공동 기자회견 때 모테기 외무상은 센카쿠 문제에 관해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고 중국 측의 긍정적인 행동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왕 외교부장이 도발한 것이다.

왕 외교부장은 25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면담한 직후 총리관저에서도 기자들에게 같은 취지의 발언을 되풀이했다.

센카쿠를 둘러싼 갈등으로 인해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시 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은 한층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