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6561 1192020112764446561 03 03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38772000

신규확진 569명…이틀째 500명대, 전방위 확산

글자크기
신규확진 569명…이틀째 500명대, 전방위 확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9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500명대를 보이며 급증세를 이어갔습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69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3만2,887명이 됐습니다.

하루 전보다는 14명 줄었지만 이틀 연속 500명대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이틀 연속 5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것은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당시인 3월 초 이후 약 9개월 만입니다.

이가운데 해외유입 44명을 뺀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는 525명으로 확진자 급증세를 이끌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04명, 경기 112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에서만 337명이 확진됐습니다.

이 밖에도 경남 38명, 충남 31명, 부산·전북 각 24명, 충북 19명, 광주 13명, 전남 10명이었고, 강원 8명, 울산 7명, 대전 5명, 세종·경북·제주 각 3명입니다.

국내감염자는 전국 17개 시도 전체적으로 발생했고,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어제 하루 153명 늘었고,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5,286명, 이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77명입니다.

사망자는 어제 하루 1명 늘어 누적 516명이 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이번 유행으로 인한 하루 확진자가 1,000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확진자 규모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보고, 모임이나 회식은 취소하고, 가급적 집 안에 머물러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 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