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6753 0582020112764446753 05 0506003 6.2.2-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38965000

로테이션서 빛난 비니시우스! 토트넘, 손흥민X케인 빼고 대승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로테이션, 통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홋스퍼가 주축 자원인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을 모두 쉬게하고도 승전고를 울렸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의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4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승 1패(승점 9) 고지를 밟은 토트넘은 조 2위를 유지했다. 선두 앤트워프(벨기에)와 승점이 같아 1위 탈환 가능성의 기회를 살렸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이날 경기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오는 30일 첼시와의 2020∼2021 EPL 10라운드를 앞두고 있는 까닭이다. 첼시는 모리뉴 감독의 전 소속팀이자 우승 경쟁을 하기 위해 반드시 꺾어야 하는 상대다. 또 런던을 함께 공유하는 더비전이기도 하다. 자연스레 손흥민과 케인 등 주전 선수 대부분이 선발 명단서 빠졌다.

로테이션 가동은 신의 한수였다. 전반 16분 오랜만에 선발 출격한 비니시우스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토트넘. 비니시우스는 전반 34분 한 골 더 추가하며 팀에 확실한 리드를 안겼다.

후반 18분과 28분엔 각각 해리 윙크스, 루카스 모우라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4-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서 로테이션과 승리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상승세로 첼시전을 치르게 됐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