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7746 0372020112764447746 04 04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40437000

달러화 가치 2년만 최저…“20% 추가하락도 가능”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ICU 달러화 지수 추이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달러화 가치가 약 2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추가 하락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ICE 달러화 지수는 이번 주 92 아래로 떨어졌다. 2018년 이후 최저치다.

달러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에 안전자산 수요가 늘면서 가치가 급등했다. 그러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대규모 대출 프로그램을 가동해 시장에 달러가 쏟아져 나오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ICE 달러화 지수는 3월 고점보다 이미 10.5% 내린 상태다. 전문가들은 달러화 가치가 더 떨어진다고 본다.

미 정부의 재정수지와 경상수지가 2000년대 초반처럼 대규모 ‘쌍둥이’ 적자를 보이는 데다 최근 백신 개발의 진척으로 위험자산 투자 심리도 확산해서다. 최근 씨티그룹은 달러화 가치가 내년에 추가로 20%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치를 제시했다. 골드만삭스는 향후 1년간 6%, ING는 10%의 추가 하락을 각각 예상하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크리스티안 뮬러-글리스먼 자산전략가는 “달러화는 상당히 과대평가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SJ은 코로나19 백신이 성공하고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중국에 덜 적대적인 무역정책을 취하면 세계 경제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런 시나리오에서 투자자들이 달러화 자산이 아닌 저평가된 자산을 사려 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고 전했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