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49477 0142020112764449477 08 0801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06442745000

"자율주행차, 카카오내비 보고 한줄로 달린다"

글자크기
카카오모빌리티, 자율협력주행시대 앞당겨

카카오 T 플랫폼 기술로 군집주행 상용화


[파이낸셜뉴스] 카카오모빌리티는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 ‘차량통신기술(V2X,Vehicle-to-Everything) 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 과제 연구실증에서 ‘대형 화물차 군집주행을 위한 운영서비스 플랫폼 기술’을 시연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이번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에 사용된 기술 중 실시간 교통상황에 맞춰 최적의 군집합류지점을 찾아 주는 ‘다이내믹 랠리 포인트 결정 기술’과 ‘인공지능(AI) 기반 군집 매칭 기술’ 등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 4건도 특허출원을 마친 상태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모빌리티 자율협력주행 관련 선두차량 앱 개요.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과 KT 등 이동통신사와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선도하고 있는 군집주행은 자율협력주행기술로 이동하는 것을 의미한다. 선두차량이 무선통신 등을 통해 기차처럼 뒤 따라 오는 후발차량의 자율주행 속도와 차량 간 거리 등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이른바 ‘대열 운행’으로 공기저항이 감소해 차량 연비를 개선할 수 있고, 화물차 운전자 피로도를 줄여 사고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역시 자사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서여주IC~여주JCT 구간(8km) 공용도로에서 시연했다. △군집 신청 △길 안내 △군집 합류 △대열 유지 △대열에 일반 차량 진입 시 간격 자동 조정 △군집 이탈 등 군집주행 전 과정에 이르는 운영 기술을 선보인 것.

앞서 한국도로공사는 군집주행 기술 확보를 위해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 지원을 받아 ‘V2X기반 화물차 군집주행 운영기술 개발’ 국책과제를 주관해 왔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군집주행 관련 기술들이 구동될 수 있는 ‘운영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기술 상용화를 위한 ‘물류 운송 서비스 모델 구축’을 담당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과제를 위해 군집 주행 차량 운전자에게 특화된 △길 안내 내비게이션 △위급상황 시 경고메시지 전송 알람보드 △주행 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용자 인터랙션 △선두 차량 관점의 도로 영상을 전송하는 씨스루(See-through) 등의 기능을 담은 태블릿용 모바일 앱 플랫폼을 별도로 개발했다.

또 군집주행 운영서비스 플랫폼은 △군집 차량의 이동경로를 파악해 군집 대열에 합류할 차량을 연결해주는 ‘매칭 알고리즘’ △실시간 교통상황을 예측해 차량 합류, 이탈 지점을 제시하며 경로를 안내하는 ‘라우팅 알고리즘’ △플랫폼에 연결된 차량들의 위치와 군집 현황, 차량 상태 등을 관리하는 ‘관제 모듈’로 구성된다. 또 택시 인공지능(AI) 배차와 내비게이션 길 안내 등 카카오 T에 적용된 모빌리티 기술도 대거 활용됐다.

연구를 총괄한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카카오T 플랫폼에서 축적해온 모빌리티 기술을 바탕으로 국책 연구에 참여하고, 군집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연구 성과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군집주행 기술을 고도화하고, 물류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