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2485 0252020112764452485 01 0103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06448467000

“보궐선거 때 야당 당선돼야” 서울 57%, 부산은 56%

글자크기

한국갤럽 “정부견제론 50% VS 정부지원론 36%”

조선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CCMM 빌딩에서 열린 제55회 전국여성대회 기념식에 참석해 슬로건이 적힌 스카프를 펼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응답자가 50%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특히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 ‘정부견제 위해 야당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응답자는 전국 평균보다 높은 57%, 부산(울산·경남 포함)에서는 56%로 나타났다. 정부 견제론으로 표심(票心)이 쏠린 유권자가 더 많다는 것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성인 남녀 1005명(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을 대상으로 ‘내년 보궐선거에서 여야(與野)가운데 어느 쪽 주장에 더 동의하느냐’고 묻자 절반인 50%가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서 여당 후보가 당선되어야 한다’는 쪽은 전체의 36%였다. 나머지 14%는 의견을 보류했다.

구체적으로 여당 승리(정부지원론)의견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2%), 광주·전라 지역(65%), 진보성향(65%), 40대(50%) 등에서 높게 나왔다. 반면 야당 승리(정부 견제론)는 국민의힘 지지층(93%), 보수성향(79%)에서 두드러지게 높았다.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는 ‘정부 견제론’이 우세했다. 또 광주·전라 지역을 뺀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도 야당 승리가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일보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 정부견제론에 손을 들어준 응답자는 57%에 달했다.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59%)에 근접한 수치다. 정부·여당이 가덕도 신공항 이슈를 밀어붙이고 있지만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보궐선거에서 정부 견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56%에 달했다. 반면 ‘정부지원론’은 서울, 부산에서 각각 29%(울산·경남 포함)에 그쳤다. 보궐선거가 열리는 지역에서 정부견제론이 ‘더블스코어'로 앞서고 있는 셈이다.

연령별로 보면 정부견제론은 60대 이상(57%)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50대(53%), 10·20대(51%), 30대(44%), 40대(38%)였다. 정부우세론은 40대(50%), 30대(44%), 50대(37%), 10·20대(28%), 60대 이상(26%) 순으로 높았다.

이념성향에서 중도층의 57%는 정부견제론, 34%는 정부지원론에 손을 들었다. 23%포인트 격차로 야당 후보가 승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이다.

하지만 같은 기간 더불어민주당 36%, 무당층 31%, 국민의힘 22%, 정의당 5%로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37%)보다 1%포인트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19%에서 22%로 3%포인트 상승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지하는 정당이 무당층이 현 시점에서 정부견제론으로 표심이 쏠리고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결국 승패는 양당에서 얼마나 경쟁력있는 후보를 내느냐에 달렸다”고 했다. 한국갤럽도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현시점 지역별 정당 지지도만으로 선거 유불리를 가늠하는 사례가 종종 있는데 이는 잘못된 접근”이라고 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