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4675 0172020112764454675 08 0801001 6.2.2-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53311000

애플, 아이패드·맥북 생산 베트남에서도…'탈 중국' 가속도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IT 주변기기 생산라인 이전 확대…내년 상반기 가동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애플이 아이패드와 맥북 조립라인 일부를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전한다. 미중무역 전쟁 영향권에서 벗어나기 위한 애플 '탈중국'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26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 최대 협력업체 폭스콘은 베트남 박지앙 지역 공장에서 아이패드와 맥북 생산 라인을 구축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미중무역 갈등 와중에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을 공개하자 애플이 아이패드 등 중국 생산기지를 타국으로 이전하는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폭스콘의 이러한 움직임은 애플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다. 애플은 미중 무역전쟁을 이유로 중국에 집중된 생산을 분산시키겠다는 방침을 폭스콘 측에 전달했다.

로이터가 인용한 소식통은 "애플이 미중 무역전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생산을 다변화하고 싶어한다"며 "이번 생산 이전은 애플이 요청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폭스콘은 베트남에 아이패드,맥북 생산 및 조립 시설 건설 작업에 착수했다. 새 생산라인은 내년 상반기쯤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아이패드는 현재 전량 중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이번 조치로 아이패드가 베트남에서 생산되면 중국 외 지역에서 처음 생산되는 사례가 된다. 단 어느 정도 규모가 베트남으로 이동하는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애플은 이전부터 공급망을 다변화하는 전략을 추진해왔다. 올 초 일부 무선이어폰 에어팟을 베트남에서 생산해왔다. 베트남에서 아이폰 생산 물량을 늘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