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4882 0532020112764454882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454737000

한미약품·GC녹십자, 신약 공동 개발 나서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이기범 기자

노컷뉴스

한미약품·GC녹십자 CI(사진=한미약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약품과 GC녹십자가 희귀질환 분야 글로벌 혁신신약 공동 개발에 본격 나선다.

한미약품과 GC녹십자는 유전성 희귀질환인 LSD(리소좀 축적질환) 치료를 위한 차세대 혁신신약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공동연구에 본격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희귀병인 ‘LSD’는 손상된 세포 잔해나 불필요한 물질들을 제거하는 세포기관인 ‘리소
좀’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체내에 지속 축적돼 심각한 대사질환을 유발하고 사망에까지
이르게 하는 질환이다. LSD로 인한 대사질환 질병은 뮤코다당증 등 50여종에 이르는 것
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는 400여명의 환자가 이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

현재 LSD 환자는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개발한 효소를 정맥 주사하는 방식인 ERT
(Enzyme Replacement Therapy) 요법으로 주로 치료하는데, 이같은 1세대 치료법은 1~2주에 한번씩 병원을 찾아 수시간 동안 정맥주사를 맞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양사는 이같은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약물의 반감기 개선은 물론 복약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킨 차세대 혁신신약 개발을 목표로 이번 공동개발을 추진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