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57729 0112020112764457729 04 0401001 6.2.3-RELEASE 11 머니투데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6460116000

코로나19로 세상 뜬 아버지…화장까지 했는데 다시 살아오게 된 사연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현지A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 선고를 받았지만 다시 집으로 돌아온 사연이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75세 시브다스 반디오파디아이는 지난 1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입원했다. 이틀 뒤 반디오파디아이의 가족들은 그의 사망 선고를 듣고 시신까지 화장했다.

당시 그의 가족들은 시신이 플라스틱에 쌓여 있어 얼굴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 병원 관계자 말대로 이 시신이 반디오파디아이라고 믿은 아들은 시신을 화장했다. 그런데 화장 직후 의사에게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의사는 아버지가 코로나19로부터 회복했으니 퇴원시키라고 말했다.

아들은 "너무 충격적이고 놀랐다"며 "아버지를 집으로 모셔왔지만 우리가 누구를 화장했는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반디오파디아이는 결국 장례절차가 모두 끝나기도 전에 집으로 돌아왔다.

보건부에 따르면 반디오파디아이 대신 화장된 시신은 코로나19로 숨진 고령 환자인 모히니모한 무코파디아이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무코파디아이 가족에게 그가 건강을 되찾았으니 퇴원시키러 오라는 전화를 했을 때 혼동이 있었음을 깨달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지A 기자 local91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