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1870 0512020112764461870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472134000

野 "K-방역이라며 질의서 거부"…靑 "예고없이 찾아와 통보"(종합3보)

글자크기

野 "文대통령, 국민과 나라를 나락에 밀어넣고도 침묵으로 일관"

靑 "정무수석, 대통령 지근거리서 모시는데 방역수칙 어길 수 있나"

뉴스1

이영, 김은혜(오른쪽)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20.1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을 촉구하는 질의서 수령을 거절하자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반면 청와대는 최재성 정무수석 대신 이신남 정무수석실 선임행정관이 질의서를 전달받기 위해 나갔지만 국민의힘이 오히려 거절했다고 맞섰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오전 11시15분에 청와대에 도착한 이후 3시간 가까이 되고 있지만 아직 청와대의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대수·정경희·김예지·허은아·김은혜·배준영·최승재 의원 등이 곧바로 1인 시위에 나섰다. 28일에는 정희용·유상범·김영식·김웅·이종성·전주혜· 의원, 29일에는 조태용·강민국·이영·한무경·배준영·황보승희 의원이 참가하기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후 5시40분 초선의원들의 1인 시위 현장을 방문했다. 주 원내대표의 방문에 청와대 관계자도 현장을 찾았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답변을 요구했고, 해당 관계자는 질의서를 수령했다.

김 대변인은 "11시15분에 왔을 당시에는 1시간 동안 수석이나 비서실장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말만 되풀이하다가 오후 1시30분 쯤에 질의서를 수용하겠다는 이야기를 통보했다"며 "연풍문에서 다시 기다리고 있지만 이번에는 또다시 방역 때문에 만남이 허용되지 않는다며 질의서 수령을 거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국민의 요청을 담아서 드린 질의서가 K방역이라는 이름 아래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 끝까지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Δ검찰총장을 해임하는 이유 Δ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문제 Δ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을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오후 3시10분쯤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청와대가 끝내 거절했다. 초선의원들은 이곳을 떠나지 않기로 했다"며 "질의서를 들고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시름에 잠겨있는 국민과 나라를 나락에 밀어 넣고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 있는 답변과 면담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강민국 의원은 "100g도 안되는 무게를 받지 못하는 청와대의 오만한 태도를 보면서 국민과 불통담을 쌓아왔는지, 국민 무시, 오만, 교만 극치라고 생각한다"며 "무엇이 그렇게 두렵나. 국민의 마음이 담긴 성명서가 그렇게 무겁나"라고 비판했다.

정희용 의원은 "온 국민이 문 대통령을 찾고 있다. 국민이 궁금해하는 사안에 대해 대통령이 아무말도 안한다"며 "청와대 정무수석은 의원들을 만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원과 소통하지 않는 정무수석을 경질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정숙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스스로 촛불정권이라고 칭한다. 무엇을 밝히기 위한 촛불이었나. 촛불은 다 꺼져버렸나. 문 대통령이 귀가 많이 어두운가, 눈도 어두운가"라며 "저도 문 대통령과 비슷한 나이다. 국민을 위해 중책 가졌을 때는 건강관리를 잘해서 귀도, 눈도 밝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전에 탄소중립 전략회의가 있었다. 예고없이 찾아와서 질의서를 준다면서 막무가내로 정무수석, 비서실장을 나오라고 한 것"이라며 "그런데 정무수석과 비서실장은 행사에 참석한 상황인데 나오라면 나갈 수 있겠느냐"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선임행정관이 받으러 나갔지만 정무수석 등이 나오라고 해서 결국 정무수석이 나갔다. 방역수칙상 10명 이상 (모이면) 안되지 않나. 정무수석이든 비서실장이든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만나는데 어떻게 나갈 수 있나"라며 "그래서 나갈 수 없었던 것이고, 대신 선임행정관이 내용을 받아 전달하겠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다. 질의서를 전달한다면 선임행정관을 만나면 왜 안되나"라고 꼬집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