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3702 0042020112764463702 01 01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482872000

국민의힘,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한발 물러선 이낙연

글자크기

국민의힘·국민의당, 국정조사 요구서 공동 제출

추미애 장관도 국정조사 대상에 포함

한발 물러선 이낙연…"감찰과 수사 더 지켜보자"

[앵커]
국민의힘이 사상 초유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를 정식으로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반면 먼저 국정조사를 언급했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당내 신중론을 의식한 듯 검찰 수사를 더 지켜보자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가 정식으로 접수됐습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그리고 무소속 의원 등 범야권 의원 110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성원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이낙연 대표께서 제안하신 그런 윤석열 국정조사, 민주당에서 바로 임해주시길 바랍니다.]

명칭은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로 정해졌습니다.

조사 대상에는 이번 직무정지 사태는 물론 추 장관 아들과 윤 총장 장모 사건, 검언 유착과 라임·옵티머스 사태 등 두 사람이 사적, 공적으로 갈등을 빚었던 일련의 의혹들이 모두 담겼습니다.

국민의힘은 곧장 민주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지금 국민적으로, 국가적으로 최대 관심사이고 국기 문란 사건인 이 사건을 국정조사 하지 않으면 국회는 어디에 쓰라고 만들어 놓은 겁니까?]

하지만 정작 국정조사를 먼저 꺼낸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감찰과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야당이 이번 사안을 정쟁과 정치게임으로만 끌고 가려 한다며 제동을 건 건데, 윤 총장에게 판을 깔아주면 안 된다는 당 내부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정치게임으로 전락시키면 국회도 공범자가 되는 것입니다. 법무부 감찰과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그 결과를 토대로 국회는 국회의 책임을 다해야 합니다.]

민주당 내부에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이번 사태를 끝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5선의 이상민 의원은,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지긋지긋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속한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야당이 요구서는 냈지만 국정조사는 국회 본회의 의결이 필요한 만큼, 여당의 협조가 필수적입니다.

의석수에서 절대 우세를 점하는 민주당이 속도 조절에 들어가면서 당분간은 국정조사 실시를 둘러싼 신경전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