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4686 1112020112864464686 01 0108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09000000

평양 거물환전상 처형한 김정은...하태경 "코로나 봉쇄에 과잉 분노 표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 등 북한 내 경제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물가 상승과 산업가동률 저하 등 경제난 속에서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 등 “비합리적 대응”을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에서 “북한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원자재 설비 도입 중단의 여파로 산업가동률이 김 위원장 집권 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면서 “제재, 코로나, 수해라는 3중고 가중으로 위기감을 강조하는 표현과 용어가 강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외부물자 안 받고 스트레스가 높고 하니까 감정과잉이나 분노 표출도 종종 있고 그러다보니 비합리적 지시도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의원은 “코로나 때문에 외부 물자를 안 받는 편집증이 심하다”면서 “중국이 주기로 한 쌀 11만톤이 대련항에 있는데, 북한으로 반입을 안하고 있다더라”고 전했다.

실제 북중 교역규모는 지난 1∼10월 5억 3,0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고, 중국에서의 물자 반입 중단으로 설탕과 조미료 등 식료품값이 4배로 치솟았다고 한다.

특히 1만 6,500원 선이었던 조미료는 7만 5,900원으로, 연초 1㎏에 6,000원대였던 설탕은 2만 7,800원으로 폭등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했다. 또 지난 8월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가 처형됐다.

북한은 바닷물이 코로나로 오염되는 것을 우려해 어로와 소금생산까지 중단했다고 전해졌다.

북한이 이달 초 혜산과 나산, 남포 등 외화물품 반입이 확인된 해상을 봉쇄 조치했고 최근엔 평양과 자강도 역시 봉쇄하는 등 통제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제약회사의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 시도를 했으나, 우리 측이 이를 잘 막아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