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057 0202020112864465057 06 0603001 6.2.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4465000 related

[인터뷰②] 최환희 “‘故최진실 아들’ 아닌 아티스트 지플랫으로 불리고파”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지플랫 최환희.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인터뷰①에서 이어) 지플랫(최환희)의 데뷔곡은 ‘디자이너(Designer)’다. 가수 혼담과 합을 맞춰 선보인 ‘디자이너’에는 서로를 포함해, 더 넓게는 이 세상을 디자인해 나가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중저음의 깔끔하고 힘 있게 받아치는 지플랫의 랩 위로 바닐라 아이스크림 같은 편안함을 담은 혼담의 목소리가 얹어진 대중적인 색깔의 힙합곡이다. 특히 이 노래는 지플랫이 직접 작곡, 작사에 참여해 눈길을 끈다.

“‘디자이너’를 처음 만든 것은 1년 전이었어요. 친구 연애상담을 해주다가 느낀 것을 토대로 만들었죠. 남자는 여자를 예쁘게 바꿔주고 싶은데, 여자는 ‘나를 있는 그대로 봐 달라’고 하는 엇갈린 감정을 다룬 서정적인 곡이었어요. 작업 후에 대표님한테 들려줬는데 마음에 드셨는지 기억하고 계시더라고요. 그렇게 데뷔곡이 됐죠.(웃음) 지플랫으로서 새 출발인데, 원곡 그대로 가면 너무 다운될 것 같아서 밝은 느낌으로 편곡하고 가사도 조금 바꿔서 지금의 노래가 탄생하게 됐어요.”

활동명인 지플랫은 ‘음악 코드에는 존재하지 않는 Z.flat처럼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뜻이다. 본명인 최환희로 데뷔할 생각을 해보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지플랫은 “그럴 수도 있었지만, 많은 이유가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힙합을 하는 만큼 랩 네임을 가지고 싶었고, 이미 환희라는 이름을 쓰는 연예인들도 여러 명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또 대중이 전에 알던 최환희와는 다른, 독립된 아티스트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추구하는 음악이 힙합인 만큼, 래퍼 서바이벌로 유명한 Mnet ‘쇼미더머니’ 도전을 생각해 본 적은 없을까. 지플랫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제가 나가서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방송 화면에는 제 얼굴이 나오지 않겠나. 거기에 나가는 순간 제가 음악을 한다는 것이 알려지고, 만약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면 제 커리어에도 안 좋게 남을 것 같았다. 그래서 음악에 대한 확신이 생겼을 때 나가고 싶다. 사실 목표는 참가자보다 프로듀서다. (성장하기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그 때까지 방송이 된다면 프로듀서로 나가보고 싶다”라고 눈을 빛냈다.

스타투데이

지플랫은 아티스트로 대중에 각인되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강영국 기자


이제 막 지플랫으로 데뷔한 최환희에게 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는 ‘故 최진실 아들’이라는 수식어다. 자신에게 따라붙는 수식어가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지플랫은 “예전에는 제가 그분들의 아들이고, (故 최진영의)조카이기 때문에 그런 수식어가 자연스럽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제는 성인이지 않나. ‘연예인 아들’로 유명한 사람이 아니라 한 사람의 아티스트로 각인되고 싶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그런 꼬리표를 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아티스트로서 저만의 음악을 만들어가다 보면 또 다른 수식어가 생기지 않을까”라고 빙긋 웃었다.

데뷔 발표와 동시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휩쓸며 주목받은 지플랫이지만, 신곡 ‘디자이너’로는 음악방송 계획이 없다고 했다. 아직 자신이 무대에서 대중을 휘어잡을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있기에 조금 더 성장한 후에 출연하고 싶다는 겸손한 답변이었다.

예능 출연에 대한 질문에는 “이제 막 데뷔한 신인이라 불러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지만, 너무 방송 쪽으로만 가다 보면 방송인의 이미지가 강해질 것 같다”면서 “아티스트로서의 이미지를 소모시키지 않는 한도 내에서 출연하고 싶다”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지플랫은 “이제 막 데뷔한 것 치고는 제 음악에 대해 좋은 반응이 굉장히 많았다. 물론 ‘노래가 좋다’, ‘응원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쁘지만, 너무 그런 말만 듣고 살면 긴장을 놓아버릴 수도 있을 것 같다. 리스너로서 진지하게 피드백을 주는 댓글이 많아져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며 점점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라고 목표를 밝혔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