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137 1252020112864465137 02 02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515154000

검사들 계속 반발…추미애 "사찰이 당연? 충격"

글자크기
◀ 앵커 ▶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검찰 내부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추미애 법무장관이 이번 조치는 법에 따른 것이고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예정대로 다음달 2일에 열겠다는 뜻을 담은 입장문을 냈습니다.

강연섭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대검찰청 연구관들로부터 시작된 일선 검사들의 릴레이성명.

전국 18개 지방검찰청 모두가 참여헀습니다.

대부분 추미애 법무장관이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검찰총장을 업무에서 배제해, 검찰의 독립성과 법치주의를 훼손했다는 겁니다.

검찰을 떠난 전직 검사장 34명도 가세했습니다.

"전대미문의 위법 부당한 조치가 검찰개혁의 명목으로 자행되고 있다"며 추 장관을 향해 날을 세웠습니다.

검찰 내 반발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추미애 장관이 직접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검사들의 입장 표명은 조직을 아끼는 마음에 기반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검찰총장이 조사에 전혀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헌법가치를 훼손한 불법사찰의 심각성을 고려해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헀습니다.

또, "검찰총장이 법원에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고, 검사들 역시 이 문건이 당연하다는 듯한 태도를 보여, 또 다른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충분한 진상확인과 적법절차를 거쳤다며, 예정된대로 다음달 2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를 열겠다는 입장도 그대로였습니다.

윤석열 총장 측은 재반박 입장문을 내고, 법정과 징계위에서의 치열한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 청구인데도, 총장 본인은 사유조차 알 수 없었다면서, 징계 기록을 확인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강연섭 기자(deepriver@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