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5151 0112020112864465151 06 06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16059000 related

'배동성 딸' 배수진, 이혼 6개월차…"부모님도 이혼, 아이에 미안"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방송명 나탈리)이 최고기와 합동 방송을 준비했다.

최고기는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유튜브 콘텐츠를 위해 여성 게스트를 초대했다.

게스트의 정체는 나탈리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크리에이터 배수진. 올해 나이 26살인 배수진 역시 이혼 6개월 차 돌싱이었다.

이에 최고기와 같이 커피를 마시던 유깻잎은 "내가 애기를 보면 되냐"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최고기와 배수진은 각자 자녀들과 함께 합방하며 나들이를 갔다. 더욱이 배수진의 아들은 최고기에게 계속 "아빠"라고 불러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배수진은 이혼과 관련해 "이혼 후 성격이 바뀌었다. 원래 부정적이었는데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많이 행복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혼집이 원룸이었다. 방이 하나니까 더 많이 싸운 것 같다. 초반에 각자 공간이 있었으면 덜 싸우지 않았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배수진은 "우리 부모님이 이혼했다. 우리 부모님을 보면 더 이혼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이혼해도 (전 남편과) 같이 친하게 지내고 싶다. 마음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자식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유깻잎도 "이혼하고 느낀 것인데, 다툰 후 '잠깐 떨어져 있을래?'라고 물었다. 내가 잠깐 본집에 갔을 때는 사이가 좋았다. 저희가 그걸 못했다. 그 시간이 있었다면 우리가 이혼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대화가 끝난 뒤 최고기와 나탈리는 함께 합방을 시작했고, 유깻잎은 그사이 배수진의 아들 래윤이를 돌봤다. 배수진은 "이혼하면 안 좋은 점은 딱 한가지다. 아이한테 미안한 것"이라고 꼽았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